한선화 종영소감 “짧은 과거 분량에도 관심, 감사하다”
입력 : 2021-06-15 08:59:13 수정 : 2021-06-15 08:59:13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배우 한선화가 JTBC 금토드라마언더커버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12일 종영한 언더커버에서 한선화는 정의와 신념을 지키기 위해 용감하게 맞서 싸우는 인권 변호사 최연수 역의 청춘 시절로 등장해 과거와 현재를 연결 짓는 중심점으로서 극에 생동감을 더했다.
 
한선화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인권변호사의 강직한 모습부터 한정현 역의 청춘 시절을 연기한 연우진과의 설렘 가득한 러브라인까지 폭넓은 감정선을 연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선화는 서사 깊은 인물을 연기 할 수 있어서 작품을 준비하는 순간부터 촬영하는 내내 행복했다. 겪어보지 못했던 상황과 시대를 연기할 수 있어 스스로 공부도 많이 되었고, 김현주 선배님의 청춘 시절을 맡아 영광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젊은 연수를 함께 응원해주시고 기다려 주셨던 시청자 분들께 감사드린다. 제 마음속에 아주 묵직하게 기억되고 자리 잡을 작품이자 역할이다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한선화는 김현주의 청춘 시절을 연기하며 싱크로율에 대한 호평을 받았다. 한선화는 청춘 시절을 연기했지만 대본에 쓰여 있던 현재의 연수 분량도 꼼꼼히 살펴보며 젊은 시절의 연수를 퍼즐 맞추듯 따라가 보려고 더 고민하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한선화는 젊은 정현이었던 연우진 선배와의 촬영은 웃음이 끊이지 않을 만큼 화기애애하고 사소한 부분에도 웃음이 터지느라 촬영 내내 크고 작은 에피소드들이 많았다고 했다.
 
또한 “7년 전연애 말고 결혼이라는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춘 적이 있었는데 이번언더커버에서 커플로서, 부부로서 달달한 장면도 찍고 키스신도 찍다 보니 왠지 모를 민망함으로 서로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촬영 당시 추억을 떠올렸다.
 
한선화는 어렵다기보다는 언더커버를 준비하면서 되려 여러모로 공부가 많이 되었고 과거를 연기하기 위해 현재의 연수 모습도 고려하며 과거 연수의 성격이나 느낌들을 추측해보고 상상해봤다고 했다. 이어 하지만 젊은 시절은 그야말로 젊은 시절이다 보니 풋풋하고 열정 있고 당차고 소신 있는 모습들을 더 많이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한선화는 ‘언더커버’를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시고 짧은 과거 분량에도 큰 관심과 응원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한선화 종영소감. 사진/JT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