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오스트리아와 정상회담…"최적의 4차산업 협력 파트너"
양국 수교 이래 한국 대통령으로서 오스트리아 첫 방문
입력 : 2021-06-14 19:51:31 수정 : 2021-06-14 19:51:31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오스트리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과 오스트리아 양국이 4차산업 시대 대응을 위해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오스트리아는 과학기술 분야 강국으로 손꼽힌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전(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 도착해 호프부르크 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이어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졌다. 양국은 1892년 수교했으며 한국의 대통령이 오스트리아를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두 정상은 양국이 '4차산업 시대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는 공감대 아래 오스트리아의 과학 기술력과 한국의 상용화·산업화 능력을 접목해 지속해서 협력해 나가기로 헀다. 
 
오스트리아는 기초과학 분야 노벨상 수상자를 17명 배출하고, 세계 시장 점유율 1~3위를 차지하는 강소기업 '히든 챔피언'을 116개나 보유한 과학기술 강국으로 평가받는다. 
 
문 대통령은 작년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양국 간 교역이 증가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하며, 호혜적 교역을 지속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면서 군축·비확산 분야의 선도국가인 오스트리아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판 데어 벨렌 대통령도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문 대통령과 우리 정부의 노력에 깊이 공감한다고 화답했다. 
 
이외에 양국 정상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탄소중립 비전 실현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판 데어 벨렌 대통령은 회담 후 양국 간 문화 분야 협력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문화협력협정' 체결식에 임석했다.
 
오스트리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국과 오스트리아 양국이 4차산업 시대 대응을 위해 최적의 협력 파트너라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사진은 오스트리아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비엔나 호프부르크궁에서 알렉산더 판 데어 벨렌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