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수술실 CCTV 설치, 다수당 의석으로 강행처리해야"
"'실용적 민생개혁' 매진해야…의료사고 방지 위한 국가역할 필요"
입력 : 2021-06-03 11:42:58 수정 : 2021-06-03 12:17:49
[뉴스토마토 최병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수술실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법안의 당론 채택을 건의한다"며 "이 사안이야말로 절대다수 의석으로 강행 처리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수술실 CCTV는 80~90%의 국민께서 지지하는 법안"이라며 "주권자의 의지가 또다시 국회 앞에서 막히지 않도록 당의 당론 채택을 송영길 대표님과 윤호중 원내대표님 등 민주당 지도부에 건의드린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또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정책일수록 기존 제도로 혜택을 누리던 기득권의 저항과 반발은 크기 마련"이라며 "반발이 크다고 포기한다면 세상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의료계 일각에서 '의료진 자율에 맡기자'고 하지만 수술실의 의료행위는 단 한 번의 사고로 국민 생명이 좌우될 수 있는 문제"라며 "국민께서는 그 단 한 번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국가의 역할을 요구하고 계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토론과 협의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최선이지만, 불가피할 경우 차선으로 다수결에 따라 강행하라고 국민께서 권한을 부여하셨다"며 "만약 국민의힘이 신중한 심의를 핑계로 법안을 무산시키려 하거나, 효용성 없는 '수술실 입구 CCTV 설치'로 방향을 틀려한다면 이를 배제하고 국민을 위해 국민의 뜻을 관철하라고 180석을 주신 것 아니겠느냐"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압도적 다수 의석을 부여받은 이상 '누가 발목 잡고 있는지'는 핑계가 될 수 없다"며 "수술실 CCTV 설치 법안의 당론 채택과 강행 처리를 통한 신속한 입법으로, 우리 집권여당이 '실용적 민생개혁'의 실천에 매진하고 있음을 국민께 체감시킬 때이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3일 "'수술실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 설치' 법안의 당론 채택을 건의한다"며 "이 사안이야말로 절대다수 의석으로 강행 처리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사진/경기도청
 
최병호 기자 choib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