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이 바이러스 감염 증가…얀센 백신, '단비' 될까
최근 일주일 새 202명 추가…2주 연속 30% 검출률
변이주에 60%대 효과…"예견할 수 없다" 신중론도
입력 : 2021-06-02 15:07:17 수정 : 2021-06-02 15:07:17
4월30일 벨기에 안트워프 병원에서 얀센 코로나19 백신 주사약을 한 약사가 주사기에 넣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30세 이상 예비군·민방위 및 군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얀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결정되면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을 것이란 희망적인 관측이 나오고 있다. 예방효과와 지속 기간을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이 확립되지 않은 만큼 접종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동시에 제기된다.
 
2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3~29일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202명이 추가돼 총 1592명으로 집계됐다.
 
바이러스별 감염 현황을 보면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170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인도발 감염자가 24명, 남아공발 감염자가 8명으로 나타났다.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없었다.
 
이 기간 전체 변이 바이러스 검출률은 33.1%로 직전 일주일(5월16~22일) 35.6%에 이어 2주 연속 30%를 기록했다.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이 시작되면 이동이 잦아지면서 변이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지금보다 늘어날 수 있다는 예측도 나온다.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가염내과 교수는 "영국 등의 사례를 참고하면 6~7월 중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될 가능성이 크다"라며 "조만간 전체 확진자 중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50%를 넘을 수도 있다"라고 내다봤다.
 
이 같은 상황에서 30세 이상(1991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 예비군·민방위 및 군종사자에 대한 얀센 백신 접종이 결정된 점은 긍정적이라는 평가가 이어진다. 여름 휴가철이 다가오면서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예상되는데, 비교적 젊은 층을 대상으로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적인 얀센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점을 감안한 평가다.
 
천은미 이화여대 목동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얀센 백신은 리얼월드데이터에선 예방효과가 77%라는 데이터가 공개됐으며 남아공, 브라질발 변이 바이러스에서도 60% 이상의 효과를 보였다"라며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가 좋은 편이라 휴가철을 앞두고 여행을 원하거나 이동량이 많은 젊은 층이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접종 이후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신중론도 제기된다. 임상시험 결과가 나오긴 했지만 실제 접종 이후 나타나는 예방효과와 방어력 지속 기간을 단정하기에는 이르다는 지적이다.
 
마상혁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은 "임상에서 확인한 결과와 실제 접종 이후 확보할 수 있는 데이터는 전혀 다른 데다 항체가 있다고 방어력이 유지되는 것도 아니라 명확한 평가 기준이 확립되기 전까지는 아무 것도 예견할 수 없다"라며 "지금 상황에선 백신 효과를 단정짓지 말고 미국과 유럽 등의 사례를 참고하면서 접종 속도를 조절하는 게 최선"이라고 설명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