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총회에 나서는 권덕철 장관, 백신 '기술이전' 제안한다
25일 오후 WHO 총회에서 26번째 기조연설
입력 : 2021-05-25 14:09:22 수정 : 2021-05-25 14:09:22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서 다국적 제약회사들의 기술 이전 등을 통해 전 세계 백신 생산 확대를 제안한다. 또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 문제와 관련해 일본 측에 투명한 정보 공개를 요청하고 사전 협의 없는 방출은 안 된다는 입장도 밝힐 예정이다. 
 
25일 복지부에 따르면 권덕철 복지부 장관은 24일부터 6월 1일까지 열리는 '제74차 세계보건총회(WHA)' 기조연설을 통해 백신 '기술이전'을 제안할 방침이다.
 
세계보건총회는 매년 5월 열리는 WHO 정기 총회로 194개 회원국 보건부 장관이 참석한다. 권 장관은 전체 회원국 중 26번째 순서로 '현 코로나19 세계 대유행 종결, 그리고 예방: 함께 만드는 더욱 건강하고, 안전하며 공평한 세계'라는 주제로 발언한다.
 
이 자리에서 권 장관은 코로나19 대유행 극복을 위해 임상시험 간소화 등 백신 및 치료제 개발을 가속화와 생산기지 발굴과 기술이전을 통한 백신 생산을 확대에 집중할 것을 제안할 계획이다.
 
권 장관은 "현재의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백신과 치료제 개발 및 생산 증대에 집중해야 한다"며 "일상을 회복하고 계속되는 변이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해서 전 세계 백신 생산기지 발굴과 기술이전을 통한 생산 확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한다.
 
WHO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는 한편, 국제보건위기 대응 체계 정비도 촉구한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새로운 감염병 대유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국 의료시스템 강화와 신속한 감지 및 통보 중요성을 강조한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배출 결정에 대해선 국제 사회의 관심을 촉구한다.
 
권 장관은 오염수 배출 문제에 대한 일본 측의 투명한 정보 공개를 요청하고 이해 당사국과의 충분한 사전 협의 없이 오염수를 방출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WHO, IAEA(국제원자력기구)를 비롯한 국제 사회의 객관적이고 충분한 검증도 촉구한다. 
 
복건복지부는 25일 저녁 제74차 세계보건총회(WHA)에서 권덕철 복지부 장관이 기조연설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권 장관이 지난 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점검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