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올해 15개점 이상 리뉴얼 오픈 계획…'체험' 강화
작년 리뉴얼한 9개 점포 모두 두 자릿수 매출 상승
입력 : 2021-05-17 09:02:26 수정 : 2021-05-17 09:02:26
이마트 별내점. 사진/이마트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이마트(139480)는 지난해 월계점, 신도림점 등 9곳의 점포를 리뉴얼 한 데 이어, 올해는 별내점을 시작으로 총 15개점 이상을 리뉴얼 오픈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다. 
 
이마트는 올해 첫 리뉴얼 점포인 별내점을 지난 14일 오픈했다. 별내점은 2013년 8월 오픈한 점포로, 8년도 채 되지 않았지만 인근 대규모 입주를 대비해 선제적으로 리뉴얼을 단행했다. 30-40대 연령층이 많은 별내점 상권에 맞춰, 일렉트로마트, 토이킹덤, At home, 키즈 데이즈 등 이마트의 노하우가 집약된 생활 필수품 전문점을 입점시켰다.
 
그로서리 매장도 크게 변화했다. 신선매장의 경우 고객이 오감으로 느낄 수 있는 ‘스토리텔링 체험형 매장’으로 탈바꿈했다. 품종 다양화를 통해 이마트에서만 볼 수 있는 이색 과일을 준비했으며, 상품 판매를 위한 진열 공간이던 매장을 고객 관점에서 흥미를 느낄 만한 정보 전달의 장으로 변화시켰다. 와인 앤 리큐르(Wine&Liquor) 등 통합 주류 매장, 노브랜드 Zone, 건강기능제품 샵 등 다양한 식품 전문관까지 선보였다.
 
이처럼 이마트가 점포 리뉴얼을 확대하고 있는 이유는 고객 관점의 공간 재구성을 통해 오프라인 마트의 경쟁력을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리뉴얼의 핵심 키워드는 '고객 관점에서의 재탄생'이다. 기존 점포의 전면적 혁신과 공간 재구성으로 고객 지향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동시에, 고객이 방문하고 싶고 오래 체류하고 싶은 매장으로 변화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기반 유통업체들이 저렴한 가격과 편의성을 강조한다면, 이마트는 리뉴얼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차별화 포인트인 '체험'에 집중했다. 상품 판매를 넘어 고객이 가족과 함께 방문해 즐거운 쇼핑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것에 초점을 뒀다.
 
리뉴얼의 가장 큰 특징은 이마트의 최대 강점인 그로서리 매장을 오프라인 매장만이 할 수 있는 ‘체험형’, ‘고객 맞춤형’, ‘정보 제공형’ 매장으로 강화했다는 점이다. 비식품 부분은 압축, 여기서 확보된 공간에 문화·엔터테인먼트부터 식음 및 패션 브랜드까지 다양한 테넌트 매장을 도입했다.
 
이마트는 점표 리뉴얼의 효과가 즉각적으로 나타난 것으로 봤다. 가장 대표적인 점포가 이마트 월계점으로, 이마트가 리뉴얼 오픈 1년을 맞은 월계점 실적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6월부터 올해 4월까지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57.2%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계점뿐만 아니라 작년에 리뉴얼을 진행한 9곳의 점포 모두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매출 신장을 이뤄냈다. 특히 춘천점은 68.4%, 칠성점은 42.5%라는 매출 고신장을 기록하며, 리뉴얼의 성과를 입증했다.
 
온라인-오프라인 협업 시너지도 생겼다.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신도림점 온라인 매출(PP센터)은 전년 동기 대비 154% 상승했다. 신도림점은 리뉴얼을 통해 PP센터를 기존 20평에서 320평으로 크게 확대해 점포에서 배송되는 온라인 처리 물량을 늘린 것이 매출 상승의 주요 요인이라는 설명이다.
 
이두섭 이마트 개발 담당은 “데이터에 기반한 고객 분석을 통해 오프라인 유통업체의 강점인 ‘체험’ 요소를 강화해 고객의 체류 시간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매장 리뉴얼을 진행하고 있다”며, “고객들은 리뉴얼된 이마트를 방문하여 오프라인 마트에서 쇼핑하는 즐거움을 더욱 크게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