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미 정보국장 접견 "한미동맹 공고해지길"
한미정상회담 앞두고 양국 현안·한반도 정세 의견 교환
입력 : 2021-05-14 17:31:59 수정 : 2021-05-14 17:31:5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방한 중인 에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장(DNI)을 접견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가정보장은 한미 양국 간 현안 및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고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양측은 미국의 새 대북정책에 대해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 헤인스 국가정보장은 한미동맹을 강화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헤인스 국가정보장이 재임하는 동안 양국 간의 정보 협력 관계가 더욱 발전하고, 한미동맹이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특히 헤인스 국가정보장이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 이상의 가치를 지닌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은 민주주의, 인권, 평화와 같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며, 한미동맹은 안보 동맹을 넘어 이런 보편적인 가치의 동맹까지를 의미한다"고 뜻을 함께했다.
 
접견에서는 서로 덕담을 주고받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최초의 여성 국가정보장이자, 바이든 정부 출범 후 상원에서 가장 먼저 인준된 분"이라고 말했다. 이에 헤인스 국가정보장은 "문 대통령이 인권과 평화를 위해 걸어온 길에 존경을 표한다"며 화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애브릴 헤인스 미국 국가정보장(DNI)과 면담을 하기 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