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 1분기 순이익 482억원… 전년비 19.4%↓
입력 : 2021-05-14 16:50:27 수정 : 2021-05-14 16:50:27
[뉴스토마토 김유연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올 1분기 순이익이 482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598억원) 대비 19.4% 감소한 수치다. 같은 기간 총수익은 12.4% 줄어든 2900억원을 기록했다.
 
BIS(국제결제은행) 자기자본비율과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9.93%, 19.10%로 지난해보다 1%포인트 이상 개선됐다.
 
올 1분기 비용에서 인건비는 증가한 반면 마케팅 비용과 해외 계열사 서비스 비용은 감소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4.8% 감소한 2013억원으로 집계됐다. 대손충당금의 경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확산 이후 지속된 신용 관리로 전년 동기 대비 40.1% 감소한 240억원을 기록했다.
 
고객 대출자산은 올 3월 말 기준 24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 증가했다. 예수금은 저비용 예금에 대한 유치가 늘면서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한 28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총자산이익률과 총자본이익률은 각각 0.39%과 3.08%였다.
 
유명순 씨티은행장은 "올 1분기 실적은 자금시장, 개인자산관리, 개인신용대출 부문에서 고무적인 성과가 있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사업 전반에 걸친 모멘텀 유지, 디지털화, 철저한 리스크, 내부통제 관리, 고객에 중점을 둔 ESG (환경, 사회, 지배구조) 구축을 가속화하는데 지속적으로 집중할 것"이라며 "소비자금융 출구전략과 관련해 고객과 직원 모두를 위한 최선의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진/한국씨티은행
김유연 기자 9088y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유연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