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장외상품거래 1.7경…전년비 5%감소
코로나19에 따른 경기둔화·교역 감소·저금리 영향
입력 : 2021-05-16 12:00:00 수정 : 2021-05-16 12:00:00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지난해 국내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가 총 1경7019조원으로 전년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외파생상품 거래는 금융회사나 기업들이 환율이나 금리 변동 등에 따른 리스크를 줄이는 데 주로 활용 된다.
 
16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0년 금융회사 장외파생상품 거래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1경7019조원으로 전년 대비 926조원(5.2%) 감소했다. 2019년 2019년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1경7945조원으로 역대최대치를 기록했었다.
 
전년 대비 감소원인은 환리스크를 줄이는 수단으로 활용되는 통화선도와 이자율리스크 헤지를 위한 거래인 이자율스왑 거래금액이 각각 657조원, 155조원 감소한 것이 주요 요인이다.
 
상품별로 통화 관련 거래가 1경3250조원으로 77.9%의 비중을 차지했으며, 금융권역별로는 은행이 1경3535조원으로, 79.5%의 비중을 차지했다.
 
지난해 국내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거래잔액은 9935조원으로 전년말(1경435조원) 대비 4.8%(500조원) 감소했다. 상품별로는 이자율 관련 거래가 6403조원(64.4%), 금융권역별로는 은행이 8003조원(80.5%)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유형별로 통화 관련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가 1경3250조원으로 전년(1경3928조원) 대비 4.9%(679조원) 감소했으며, 이자율 관련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3527조원으로 전년(3757조원) 대비 230조원(6.1%) 감소했다. 이밖에 주식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가 6.7% 줄었고, 신용 장외파생상품 거래는 24.7% 감소했다.
 
금융권역별 장외파생상품 거래규모는 은행이 1경3535조원으로 가장 많은 비중(79.5%)을 차지하고 있으며, 거래상대방별 거래규모는 외국 금융회사가 40.2%로 가장 높았다. 
 
금융회사의 장외파생상품 중개·주선 거래규모는 231조3000억원으로 전년(213조2000억원) 대비 8.5% 증가했다. 특히 주식 관련 장외파생상품 중개·주선 거래금액이 160조5000억원으로 전년(76조4000억원)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반면 통화(65.2조원→30.9조원), 이자율(38.7조원→16.2조원), 상품(18.4조원→9.5조원) 관련 장외파생상품 중개·주선 실적은 전년 대비 절반 이하 수준으로 줄었다.
 
금융위는 “작년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세계 경기둔화, 글로벌 교역 감소 등 실물경제 위축과 경기 회복을 위한 저금리 기조 하에서 낮은 수준의 금리 변동성이 유지됐다”며 “기업 및 금융기관의 통화 및 금리 관련 헤지수요도 감소하면서 장외파생상품 거래가 감소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표/금융감독원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박준형

안녕하세요. 증권부 종목팀 박준형입니다. 상장사들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