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산 절반 기부 약속한 카카오 김범수, '브라이언임팩트' 재단 설립 추진
입력 : 2021-05-12 14:04:29 수정 : 2021-05-12 14:04:29
[뉴스토마토 이선율 기자] 5조원에 달하는 재산 절반을 기부하겠다고 선언한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이 재단 설립을 추진한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김 의장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브라이언임팩트' 설립 신청서를 제출했다.
 
카카오 측은 해당 재단에 대해 "인공지능(AI) 인재 육성을 포함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것"이라며 재단 설립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홈페이지는 임시 사이트로 조만간 재단 설립 시점에 공식 사이트가 개설될 예정이다.
 
앞서 김 의장은 지난달 16일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로 카카오 주식 432만1521주를 매각해 마련한 자금 5000억원을 상반기 재단 설립을 포함한 기부 활동과 개인용도로 일부 활용한다고 밝혔다. 또한 김 의장은 이보다 앞선 지난 2월 사내 임직원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에서도 재산 절반 이상을 사회 문제 해결을 위해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당시 김 의장은 "디지털 교육 격차라거나 AI 인재 등에 관심이 있다"면서 "연수원을 AI 캠퍼스로 바꾸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사진/브라이언임팩트 재단 홈페이지
 
이선율 기자 melod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선율

사소한 것, 알려진 것도 꼼꼼히 살피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