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에스에너지, 손상 털어도…늘어나는 '연체' 매출채권
미회수 채권 대손상각 늘어나며 수익성 악화
남아있는 연체 채권에 손실 가능성 존재
입력 : 2021-05-14 09:30:00 수정 : 2021-05-14 09:30:00
이 기사는 2021년 05월 12일 10:7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손강훈 기자] 장기화된 매출채권이 에스에너지(095910)의 수익성에 발목을 잡았다. 매출채권은 기업이 매출을 올리는 과정에서 발생한 외상매출금과 어음 등을 말하는데, 에스에너지는 1년 이상 장기 미회수 된 채권을 손상으로 인식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됐다. 손상 반영으로 작년 매출채권은 전체 자산의 20% 수준으로 떨어졌지만 연체되고 있는 채권은 전년보다 늘어나 추후 수익성과 현금흐름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여전히 존재한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에스에너지의 지난해 말 대손상각비는 89억원으로 전년 대비 925.8% 증가했으며 이로 인해 같은 기간 판매관리비가 435억원으로 29.4% 늘며 영업이익은 -59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성장세였던 만큼 대손상각비의 증가는 뼈아프다. 최근 3년간 에스에너지의 매출을 살펴보면 2018년 1655억원, 2019년 2169억원, 2020년 254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2018년 -15억원에서 2019년 10억원으로 흑자전환했는데 지난해에는 다시 적자로 돌아서게 된 것이다.
 
 
 
대손상각비 중 절반 이상은 매출채권 미회수로 인해 발생한 것이다. 2019년 이집트 엘구나 지역에 태양광 모듈 제조 공장 준공과 관련된 미회수 매출채권 33억원, 자회사 에스퓨얼셀(288620)의 발전소 연료전지 매출채권 10억원, ‘에스파워’의 O&M 매출채권 3억원, 기타매출 채권 8억원에 지난 2018년 일본 블루캐피탈매니지먼트 협력을 통해 진행한 발전소 준공으로 발생한 매출채권 중 미회수 된 34억원(공사미수금)으로 구성됐다.
 
물론 대손상각 처리로 인해 전체 매출채권은 지난해 말 691억원으로 전년 대비 33.9% 줄었으며 자산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21.16%로 10.65%p 하락하는 등 앞으로 매출채권 관련 위험이 감소할 수 있다는 해석을 가능하게 하지만 이 같은 확률은 낮아 보인다.
 
실제 지난해 말 기준 연체됐으나 손상되지 않은 매출채권은 398억원으로 전년보다 170.3% 늘었으며 매출채권 회전율은 2.94회로 업종 평균인 4.83회를 밑돌고 있다. 매출채권 회전율은 한 회계기간 동안 평균 매출채권 금액이 현금으로 회수되는 횟수로, 낮을수록 현금회수가 지연돼 현금흐름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에스에너지의 경우 연체되고 있는 매출채권은 늘어난 상황에서 매출채권 회전율은 업계 평균보다 부족해 추후에도 대손충당금 설정이나 대손상각 이슈가 발생할 수 있다. 지난해 대손상각 처리가 끝이 아닐 수 있다는 이야기다.
 
 
 
특히 추가적인 대손상각 처리가 발생, 수익성과 현금흐름에 악영향을 줄 경우 개선되고 있는 재무안정성 지표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에스에너지의 작년 말 부채비율은 135.82%, 차입금의존도는 28.55%로 전년 대비 각각 42.28%p, 2.48%p 하락했지만 부채비율과 차입금의존도 모두 업종 평균(부채비율 91.93%, 차입금의존도 26.92%)보다는 높은 상황이다.
 
이에 예상모집총액 203억원의 주주배정 후 실권주 일반공모 유상증자를 결정해 차입금 상환(100억원)과 신사업 건설자금(70억원) 등을 확보, 재무구조 개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유상증자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다면 재무부담은 크게 완화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매출채권 관련 위험이 여전할 경우 그 효과가 그리 크지 않을 수도 있다.
 
이와 관련 에스에너지는 지난해 매출채권 위험을 충분히 반영한 만큼 올해부터는 관리가 쉬울 것이라 설명했다. 사업 특성상 해외공사가 많았고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확산으로 공사 지연 등이 발생, 매출채권 매수가 영향을 받았던 만큼 코로나19가 잠잠해지면 회수 등 관리가 훨씬 용이해진다고 예측했다.
 
에스에너지 관계자는 <IB토마토>에 “매출채권과 관련 위험한 부분은 지난해 최대한 반영을 했다”라며 “코로나19 영향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올해는 좀 더 가볍게 갈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손강훈 기자 river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손강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