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수한 인프라 갖춘 신도시·택지지구, 수요 몰린다
수백대 1 청약 경쟁 수두룩…2분기도 택지지구 분양 쏟아져
입력 : 2021-04-24 06:00:00 수정 : 2021-04-24 06:00:00
동탄 호수공원 리슈빌 투시도. 이미지/계룡건설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신도시와 택지지구에서 분양하는 아파트에 수요자 관심이 모인다. 체계적 개발 계획을 토대로 주거단지가 마련되는 만큼 조성되는 생활 인프라가 준수하다는 인식에서다. 
 
2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보통 신도시나 택지지구는 교통, 교육, 상업편의시설 등 인프라 형성이 용이하고 녹지도 갖추고 있다. 또 각종 개발계획도 예정돼 있다. 특히 신도시 조성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곳은 각종 생활인프라가 자리 잡은 경우가 많아 당장 입주하기에도 용이하다는 평가다.
 
이에 최근 신도시와 택지지구에서 공급된 단지는 높은 청약 경쟁률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월 세종시에서 분양한 '세종리첸시아파밀리에'는 1순위 청약결과 390가구 모집에 총 7만1464명이 찾아 평균 183.2 대 1 경쟁률을 올렸다. 이에 앞서 위례신도시에서 분양한 ‘위례자이더시티’는 1순위 청약에서 617.6 대 1의 평균 경쟁률을 찍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신도시와 택지지구는 생활편의시설이 계획적으로 구축되고 공공택지의 경우 분양가상한제 적용으로 분양가격이 주변 단지 대비 저렴하다”라며 “2분기 분양시장에서도 신도시 및 택지지구에서 분양하는 단지는 상당한 청약 경쟁이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건설사들은 이 같은 수요를 공략하기 위해 신도시와 택지지구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다.
 
계룡건설은 경기도 화성시 동탄2신도시 택지개발사업지구 내 A87블록에 ‘동탄 호수공원 리슈빌’을 공급한다. 단지는 지하 1층~지상 29층, 10개 동, 전용 74~84㎡, 총 762가구 규모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으로 최장 10년동안 거주가 가능하며 동탄 호수공원과 중심상권의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다. 
 
태영건설과 포스코건설은 경남 양산시 사송신도시에 ‘사송 더샵 데시앙 3차’를 분양한다. 단지는 사송신도시 B9블록에 위치하며 지하 4층~지상 18층, 9개 동, 전용면적 84㎡, 총 533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사송신도시 내에는 이미 3800여 가구 규모의 사송 더샵 데시앙 1, 2차 단지가 위치하고 있다. 
 
HDC현대산업개발은 내달 경북 경산시 압량읍 부적리에서 ‘경산 아이파크’를 선보인다. 지하 2층~지상 29층, 9개 동, 전용면적 84㎡~142㎡, 총 97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압량지구는 공동주택 7500여 가구와 단독주택 500여 가구가 조성될 예정인 도시개발지구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