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자체 캐릭터 '항공기 래핑광고' 첫선
티웨이 항공기 등 1년간 광고 진행
입력 : 2021-04-22 15:13:03 수정 : 2021-04-22 15:13:03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신한카드는 자체 캐릭터 '판귄'을 활용해 항공기 래핑 광고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래핑 광고는 옥외광고물에 인쇄물로 감싸거나 그림을 그려서 표시하는 광고기법이다. 이번 항공기 래핑 광고는 국내 카드업계에서 시도되는 첫 사례로, 마스터카드와 공동으로 기획했다. 
 
신한카드는 캐릭터 '판귄' 이미지를 여행 콘셉트의 일러스트로 제작해 티웨이 항공기 3대에 래핑할 계획이다. 항공기 외부를 비롯해 좌석 트레이테이블, 기내 창문 등에도 래핑을 진행한다.
 
래핑 광고는 론칭 시점으로부터 1년간 시행된다. 광고 제작 과정을 담은 메이킹 필름은 신한카드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뉴스토마토>와 통화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그 동안 갈 수 없었던 여행에 대한 그리움과 설레임 등을 래핑 광고를 통해 표현하고자 했다”며 “코로나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항공업과 상생한다는 데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신한카드가 자체 캐릭터를 활용한 항공기 래핑 광고를 진행한다. 사진/신한카드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