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아이앤씨 '셀픽', 출시 1년만에 누적 주문 50만건 돌파
클라우드 기반 쇼핑몰 통합관리 서비스…가입업체 1626곳
입력 : 2021-04-21 09:50:51 수정 : 2021-04-21 09:50:51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 I&C(035510))는 지난해 4월 출시한 클라우드 기반 쇼핑몰 통합관리 서비스 '셀픽'의 누적 주문건수가 50만건을 넘었다고 21일 밝혔다. 
 
셀픽은 온라인 쇼핑몰을 운영하는 판매자가 SSG닷컴, 네이버 스마트스토어, 쿠팡 등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해 상품 등록, 주문수집, 배송 등과 오프라인 매장 관리를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월 5만원의 이용료로 다양한 쇼핑몰의 주문, 배송, 재고 등 쇼핑몰 운영을 위한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출시 1년만에 가입 업체 1626개, 누적 주문건수 52만3515건을 기록했다.
 
신세계아이앤씨의 쇼핑몰 통합관리 서비스 '셀픽'의 누적 주문건수가 50만건을 넘었다. 사진/신세계아이앤씨
 
신세계아이앤씨가 셀픽을 이용하는 온라인 쇼핑몰 판매자의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 온라인 판매자는 평균 9개 이상의 쇼핑몰에 동시 입점해 상품을 판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류·잡화 등 패션상품(39%)을 취급하는 판매자의 이용률이 가장 높았고 △생활·취미(25%) △식품(11%) △디지털가전·컴퓨터(8%)를 판매하는 쇼핑몰이 뒤를 이었다.
 
신세계아이앤씨는 셀픽 출시 1주년을 맞아 오는 6월30일까지 셀픽 신규 가입 고객에게 1개월 무료 이용권, 가입비 환급 등을 제공한다. 쇼핑몰 운영자가 다양한 쇼핑몰과 연동할 수 있는 쇼핑몰 계정 연동, 운송장 자동화 등 업무 대행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정아름 신세계아이앤씨 IT서비스담당 상무는 "셀픽은 판매 채널을 다양화해 매출을 끌어올리고, 업무를 자동화해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등 서비스 강점을 기반으로 소규모 사업자를 비롯해 대형 쇼핑몰과 아울렛 등에 입점한 브랜드 320여개 매장을 고객사로 확보했다"며 "실제 셀픽을 이용하는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다양한 온라인 쇼핑몰과의 연동을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