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5G 28㎓ 기지국 의무 구축, 공동망도 인정한다"
올해까지 완료해야 하는 기지국 구축 의무에 공동망 포함
각 사 1만5000개에서 5000개까지 구축 부담 줄어
농어촌 지역에 이어 28㎓ 대역도 이통3사 협업 방안 제시
입력 : 2021-04-15 15:16:21 수정 : 2021-04-15 15:16:21
[뉴스토마토 배한님 기자]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이통3사(SK텔레콤(017670)·KT(030200)·LG유플러스(032640))에게 부여된 28㎓ 대역 5G 구축 의무분에 공동망도 포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통3사의 5G 28㎓ 대역 기지국 투자 부담을 덜어 서비스 상용화를 앞당기도록 돕는다는 취지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열린 농어촌 공동이용 계획 발표 및 업무협약을 위해 서울 영등포 여의도 켄싱턴호텔에 들어가고 있다. 사진/배한님 기자
 
최 장관은 15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농어촌 5G 공동이용 계획 발표 및 업무협약식에서 "이동통신 3사가 공동으로 구축을 많이 하게 된다"며 "효과는 똑같이 나올 수 있기 때문에 각자 하는 걸로 (인정)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어 "같은 효과를 내는 걸 생각하면 크게 어렵지 않게 1만5000국 목표 달성에 가까워질 수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동망을 구축하면 이통 3사 중 한 회사가 구축한 5G 기지국을 다른 회사가 같이 사용할 수 있다. 이렇게 되면 타사 망으로 자사 고객에게도 5G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 빠르게 5G 서비스를 확산할 수 있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이통3사에  28㎓ 대역 5G 기지국 공동 구축을 제안했고, 이통3사는 현재 이를 검토 중이다. 
 
이통 3사가 농어촌 지역에 이어 28㎓ 대역에서도 공동망을 구축하면 '진짜 5G'라 불리는 28㎓ 대역 서비스를 한 발 빠르게 전국으로 보급할 수 있다. 한 회사 당 1만5000개였던 의무 구축분도 3분의1 수준까지 줄어들게 된다. 
 
이통3사는 지난 2018년 5G 주파수 경매에서 28㎓ 대역을 받으며 3년 내로 관련 기지국을 1만5000개씩 구축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현재 이통 3사가 28㎓ 대역 5G 기지국 수는 두 자릿수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28㎓ 대역은 속도가 빠른 대신 도달 거리가 짧고 건물 벽 투과율이 낮아 많은 기지국을 필요로 한다. 이런 특성 때문에 구축이 까다롭고 비용이 많이 드는 데다 수익성까지 뚜렷하게 보이지 않아 28㎓ 대역 기지국 수는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배한님 기자 b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한님

포털·게임 분야에서 읽기 쉬운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