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최수영 심사위원 됐다
입력 : 2021-04-15 08:19:24 수정 : 2021-04-15 08:19:24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영화는 계속된다는 슬로건과 함께 오는 29일 개막하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감독과 배우, 프로그래머, 평론가, 제작자 등 다양한 국내외 영화인들로 구성된 경쟁부문과 넷팩(NETPAC)상 심사위원 총 14인을 선정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에서는 다양한 국적과 전문성을 가진 국내외 주요 영화계 인사들과 패기 넘치는 신진 영화인들을 심사위원으로 두루 구성해 전문성과 참신함이 돋보인다. 먼저 국제경쟁에서는 로테르담국제영화제 바냐 칼루제르치치 집행위원장, ‘질투는 나의 힘’(2003)부터 결백’(2020)까지 다채로운 배역과 장르를 오가며 폭넓은 연기를 보여 주고 있는 배우 배종옥, 베를린국제영화제와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백일염화’(2014)와일드 구스 레이크’(2019) 제작자 선양, ‘프리덤’(2019)으로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 심사위원 특별상 수상자 알베르 세라 감독, 홍상수 감독 생활의 발견’(2002)부터 여자는 남자의 미래다’(2004), 이창동 감독 밀양’(2007) 등의 이한나 프로듀서가 참여, 전 세계 전도유망한 신인 감독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 연출작을 대상으로 심사를 진행한다.
                                             
10편의 반짝이는 한국영화들을 선보이는 한국경쟁에서는 현 전주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이자 영화 협녀: 칼의 기억’(2015) 등을 연출한 박흥식 감독과 로스앤젤레스 아카데미영화박물관의 키바 리어든 프로그래머, ‘레몬 공장 소녀’(2013) 연출자이자, 스트리밍 플랫폼무비’(MUBI) 콘텐츠 디렉터 키아라 마라뇬이 나서 각자의 시선으로 심사에 나선다.
 
                      
 
25편의 작품이 본선에 오른 한국단편경쟁 심사위원으로는 퀘벡시티영화제 프로그래밍 디렉터 로라 로하드, 박신혜 전종서 주연의 스릴러 영화 을 연출한 이충현 감독, 영화 걸캅스’(2019)새해전야’(2021), 전주국제영화제를 무대로 삼았던 드라마 런 온’(2021) 등을 통해 안정적인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연기 스펙트럼을 나날이 확장하고 있는 배우 최수영이 선정됐다.
 
                      
 
비경쟁부문에서 상영하는 아시아 영화 대상 아시아영화진흥기구(The Network for the Promotion of Asian Cinema, NETPAC)가 시상에 나서는 넷팩(NETPAC)상은 3명의 심사위원이 참여한다. 부산국제영화제 남동철 수석 프로그래머, 변성찬 평론가, 장편 다큐멘터리 프리 래디컬스: 실험영화의 역사’(2011)의 핍 초도르프 감독이다.
 
올해 영화제에 초청된 심사위원들은 영화제 기간 중 전주를 찾아 심사를 진행하되, 해외에 거주하는 심사위원들은 별도 초청을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 심사로 대신한다.
 
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29일부터 다음 달 8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일대에서 오프라인 상영, OTT 플랫폼 웨이브(www.wavve.com)에서 온라인 상영을 실시한다. 대담과 토크 프로그램 등은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계정(www.youtube.com/JEONJUIFF)에서 제공된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