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달린 집2’ 혹한기 여행 떠난 삼형제 (종합)
입력 : 2021-04-09 15:08:29 수정 : 2021-04-09 15:08:2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2’이 돌아왔다. 지난 시즌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계절의 아름다움을 보여준 프로그램이 이번에 겨울에서 봄으로 넘어가는 계절의 풍광을 안방 시청자들에게 전한다.
 
tvN 예능 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2’ 제작 발표회가 9일 오후 2시 진행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제작 발표회에는 강궁 PD를 비롯해 배우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이 참석했다.
 
바퀴 달린 집바퀴 달린 집을 타고 한적한 곳에 머물며 소중한 이들을 초대해 하루를 살아보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시즌 1 방송 이후, 집에서 벗어나기 어려운 시기 속에서도 시청자들에게 대리 만족과 희망을 전하며 사랑을 받았다. 단장을 바퀴 달린 2’ 성동일과 김희원에 막내 임시완이 합류해 삼형제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강궁PD는 지난 시즌과의 차이점에 대해 지난 시즌이 봄에서 여름으로 넘어가는 따뜻한 계절이라면 이번 시즌은 겨울에서 봄까지 가는 계절이다. 첫 촬영을 평창의 깊은 숲으로 갔는데 하필 영하 15도까지 기온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바퀴 달린 집으로 겨울을 날 수 있을지 궁금했다. 월동 준비를 이것 저것 했다. 겨울을 나기에 살만한 집인지를 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며 김희원의 추천으로 임시완이 새롭게 합류했다. 막내 호칭이 아들에서 막둥이로 바뀌었다. 세 사람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보는 것도 재미가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반면 성동일은 시즌1에 이어 시즌2에서도 변하지 않은 것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시즌1에서도 그랬지만 우리 프로그램은 제작진이 무조건 어느 곳을 가라고 하지 않는다. 우리가 가보고 싶은 곳, 여행하고 싶은 곳을 물어본다제작진이 원하는 대로 가면 안 한다. 그도 그런 게 우리가 가는 곳은 추억이 있는 곳이다. 그때 추억이 좋아서 다시 가고 싶은 것이라 스스로 움직이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성동일은 드라마 촬영으로 합류하지 못한 여진구를 대신해 합류한 임시완에 대해 정말 열심히 한다. 여행 가기 전 전화를 해서 게스트가 어떤 음식을 좋아하는데 해보고 싶다면서 연습을 열심히 해온다연기를 저렇게 열심히 하지 바퀴 달린 집에 뭘 그리 목숨을 걸고 있는지 생각이 들었다고 장난스럽게 이야기를 했다.
 
임시완은 부담이 많이 됐다. 그래서 보조로서 잘 할 수 있도록 노력을 했다. 성동일 선배가 요리를 잘 하셔서 보조 셰프로 잘 돕기 위해서 노력했다. 김희원 선배가 점점 운전 실력이 늘어가는데 피곤하거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대신 운전을 하는 보조로서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특히 진구 대신으로 들어오다 보니 부담이 돼서 요리를 연습을 하는 걸로 해소를 한 것 같다나도 연습을 하다가 연기를 이렇게 연습했으면 더 잘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했다.
 
바퀴 달린 집2’9일 밤 910분 첫 방송된다.
 
 
바퀴 달린 집 성동일 김희원 임시완.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