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지웅 일침 “KTX 햄버거 취식 승객, 추하고 꼴사납다”
입력 : 2021-03-05 08:54:19 수정 : 2021-03-05 08:54:19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KTX에서 햄버거를 먹은 승객에게 일침을 가했다.
 
허지웅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요즘 신문에 자주 등장하는 말이 있다.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다. KTX 열차 안에서 햄버거를 먹던 사람을 제지하자 폭언과 함께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지 알아?’라는 말이 돌아왔다고 최근 벌어진 KTX 진상 고객 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오래 전에도 이런 말 종종 보고 들었다. 그런데 그때도 우리 아빠가 누군지 아냐는 말은 말하는 사람도, 듣는 사람도 낯 부끄러워서 많이 하지 않았던 것 같다. 측은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허지웅은 스스로 증명한 것 없이 부모의 돈으로 살아가며 그걸 부끄럽지 않게 생각하는 사람은 흡사 살무에서 태어난 주제에 삼루타를 친 것 마냥 구는 자를 보는 것처럼 추하다고 꼴사납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더불어 지금 이 시간 돈이 아니라 내가 가진 가장 빛나고 훌륭한 것을 자식에게 물려주고자 분투하고 있는 모든 부모님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KTX 좌석에서 햄버거를 먹는 20대 여성의 사진이 공개됐다. 현재 KTX에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식을 금지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승객은 마스크를 내린 채 햄버거를 먹었다. 승무원이 저지하고 마스크를 써달라고 요청했지만 우리 아빠가 도대체 누군 줄 알고 그러냐고 막말을 했다. 코레일 측은 3일 해당 승객을 철도안전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다.
 
허지웅 일침.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