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한국판 뉴딜에 평균 152.2억 투자…"주력 품목 될 것"
한국판 뉴딜 투자 전년 대비 13.3% 증가
중견기업 72.6% "한국판 뉴딜 품목, 5년 내 자사 핵심 될 것"
입력 : 2021-02-22 14:38:15 수정 : 2021-02-22 14:38:1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차세대 반도체, 태양광·풍력 등 중견기업이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의 성장 전망에 대해 중견기업계의 기대감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지난 1월13일부터 27일까지 한국판 뉴딜 사업을 보유한 102개 제조 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한국판 뉴딜 중견기업 투자 전망 및 애로 조사’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올해 중견기업은 전년 대비 13.3% 증가한 평균 152.2억원을 한국판 뉴딜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분야별 평균 투자 금액은 디지털 뉴딜 분야 285.6억원, 그린 뉴딜 분야 131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4.3%, 13.0% 증가했다.
 
전체 투자 금액 대비 한국판 뉴딜 분야 투자 금액 비중은 24.6%로 확인됐다. 특히 수소·전기차 부품 등 차세대 동력 장치,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부문 중견기업들은 한국판 뉴딜 투자가 전체 투자 금액의 절반 이상을 차지할 전망이라고 응답했다.
 
조사 대상 중견기업의 72.6%는 한국판 뉴딜 부문 제품이 5년 이내 자사의 주력 제품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판 뉴딜 부문 강화를 위해서는 46.1%가 자체 추진, 20.6%가 정부사업 참여, 18.6%는 타 기업과의 협업에 역점을 두고 있다고 응답했다. 
 
가장 큰 애로는 ‘자금 조달(38.2%)’로 기업 규모, 신용등급, 재무제표 등 전형적인 기준을 벗어나지 못한 금융 환경에 기인한 여타 분야 중견기업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밖에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코로나 시대 글로벌 경제, 시장 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기술 정보 획득(28.4%)’, ‘판로 개척(20.6%)’ 등이 시급한 해결 과제로 꼽혔다. 
 
디지털 뉴딜 분야 중견기업은 차세대 반도체 등 기술 경쟁력 제고를 위한 ‘기술 정보 획득(42.9%)’, 태양광·풍력, 수소·전기차 등 신규 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그린 뉴딜 분야 중견기업은 ‘자금 조달(40.9%)’을 가장 큰 애로 사항으로 지목했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대규모 투자 확대를 전망한 중견기업의 자구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자금 조달 지원을 위한 금융 환경을 개선하고, 업종별 애로에 대응한 실효적인 정책적 지원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