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SK'와이번스는 이젠 안녕…이마트, 야구단 새주인으로
신세계&SK 그룹, 조만간 M&A 관한 MOU체결 예정
입력 : 2021-01-25 18:41:07 수정 : 2021-01-25 18:41:07
이 기사는 2021년 01월 25일 18:41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박기범 기자] 신세계(004170) 그룹의 이마트(139480)가 SK와이번스를 품을 예정이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SK와 신세계 그룹 간의 야구단 매각에 관한 협의 중으로 조만간 인수·합병(M&A)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매각가액은 2000억원 전후며, 구체적인 인수 방식과 조건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SK 와이번스 선수단. 사진/뉴시스
 
SK와이번스는 SK텔레콤이 지분 100% 보유 중이다. 2000년 쌍방울 구단을 인수해 창단했다. 지금까지 한국시리즈 4회 우승, 4회 준우승을 했으며, 최정, 이재원, 박종훈 등 스타플레이어를 보유하고 있다. 
 
신세계그룹의 SK와이번스 인수는 '문화 경험의 확장'으로 보인다. 프로야구는 대표적인 '국민 스포츠'로 응원 문화는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스포츠에 관심이 많을 뿐 아니라 유통에 '경험'을 입히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단순히 상품을 파는 데 치중하기 보다 몰링(Malling·복합쇼핑몰에서 쇼핑과 다양한 문화 체험을 동시에 즐기는 소비 형태)을 제공하는 것이다. 2016년 론칭한 복합쇼핑몰 '스타필드'가 대표적이다. 
 
화성테마파크 조감도. 출처/뉴스토마토
 
경험의 끝은 화성 테마파크 건설이다. 한국판 디즈니랜드를 꿈꾸며 신세계 그룹은 2025년까지 화성테마파크를 짓기 위해 4조 5000억원가량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SK와이번스 인수 역시 이 같은 맥락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그는 2019년 11월 있었던 화성국제테마파크 비전 선포식에서 "모든 사업 역량을 쏟아부어 세상에 없던 테마파크를 만들겠다"라며 강한 의지를 보였다.
 
반면 SK(034730)그룹은 친환경, 바이오, 4차 산업을 중심으로 활발한 계열사 별로 M&A를 활발하게 진행 중이다. 지난해 SK건설은 폐기물 업체 국내 1위 EMC홀딩스를, SK하이닉스(000660)는 인텔의 낸드플래시 사업부(옵테인 제외)를 각각 인수했다. SK텔레콤(017670) 역시 디지털 엑스레이 기업 나녹스(Nano-X)에 투자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올해 역시 SK E&S와 (주)SK는 함께 '수소 에너지 토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러그파워에 1.6조를 투자했다. 
 
한편 야구계의 지각변동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대부분의 경기가 무관중으로 치러진 탓에 모든 구단의 재정이 어려운 상황이다.
 
박기범 기자 partn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기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