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정의선 회장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 이뤄야”
입력 : 2021-01-04 13:36:26 수정 : 2021-01-04 13:36:26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올해는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이 이뤄지는 한 해가 되어야 한다”면서 새로운 도전과 변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회장은 4일 신년사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기존과는 다른 사회적 가치와 라이프 스타일이 확산됨에 따라 변화를 미리 준비한 기업만이 생존하고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며 “2021년을 미래 성장을 가름 짓는 중요한 변곡점으로 삼아 새로운 시대의 퍼스트 무터가 되기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이라는 목표를 제시하고, 글로벌 친환경 선두(Tier 1) 브랜드로의 입지를 확고히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들에게 '신성장동력으로의 대전환' 등을 강조했다. 사진/현대차그룹
 
정 회장은 “최근 발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기반한 신차 출시로 더욱 편리하고 안전하며, 고객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한 매력적인 친환경 이동수단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계획”이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으로 인정받고 있느 수소연료전지는 다양한 모빌리티와 산업영역의 동력원으로 확대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소프트웨어 역량을 강화해 세상에서 가장 안전하고 혁신적인 모빌리티 기술을 구현해나가겠다”면서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로보틱스와 같은 신성장 분야에 대한 투자를 지속해 머지 않은 미래에 새로운 모빌리티의 영역을 확대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고객중심의 품질 혁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의 모든 활동은 고객존중의 첫걸음인 품질과 안전이 호가보되지 않으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면서 “품질과 안전은 특정 부문만의 과제가 아니며, 그룹 전 부문의 임직원과 협력사 모두 함께 고민하고 완벽함을 추구할 때 비로소 고객이 우리를 신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정 회장은 지난 3일 현대차 울산공장 협력업체 직원의 사망 사고에 대해 깊은 애도를 나타냈다. 정 회장은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수단을 동원해 안전한 환경 조성과 안전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