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아프간·이라크 미군 감축 명령…임기 말 광폭 행보
입력 : 2020-11-18 11:38:34 수정 : 2020-11-18 11:38:3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주둔하는 미군 일부 철수를 명령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강조하며 해외주둔을 줄이겠다는 정책 유산 굳히기에 나선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불복 방침을 고수하며 내년 1월 20일 남은 임기 막판 행정명령 승인, 각료 인사 등의 강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1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 주둔 미군을 각각 2500명 수준으로 감축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미국은 현재 아프가니스탄에 4500명, 이라크에 3000명의 병력을 주둔하고 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4년 전 트럼프 대통령은 끝 없는 전쟁을 끝내겠다고 약속했고, 이를 지키는 것”이라며 “5월까지 병력이 모두 안전하게 귀국하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번 감축 명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불복 방침을 고수하면서 임기 막판 자신의 핵심 정책들을 밀어붙여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후보가 당선자로 확정된 미 대선에 불복하며 재검표와 법적 소송을 추진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1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 주둔하는 미군을 추가로 철수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28일(현지시간) 추수감사절을 맞아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 인근 바그람 공군기지 주둔 미군 부대를 깜짝 방문해 연설 후 장병들과 악수하며 격려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미국 우선주의를 강조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해외 주둔 미군을 줄이고 동맹국에 더 많은 책임을 분담하도록 하겠다고 주장해 왔다. 우리나라의 경우 한·미 방위비 협상과 관련해 미국이 '1년 계약, 분담금 50% 이상 인상' 등 과도한 증액 요구로 1년 이상 타결에 난항을 겪고 있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내년 1월20일전에 주한미군 철수 등과 같은 돌출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을 비롯해 정책담당 차관대행, 정보담당 차관, 장관비서실장 등 국방부 고위급 인사들을 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충성파'로 물갈이했다. 자신에 비협조적인 인물은 숙청하고, 자신이 추진해온 정책을 강경하게 밀어붙이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막판 광폭 행보에 중국에 대한 막판 규제도 강화될 전망이다. 미 언론 악시오스는 지난 15일(현지시간) 미 고위 행정부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행정부가 신장과 홍콩 관련 인권 유린 혐의나 미국 국가 안보 위협 혐의 등을 이유로 중국 기업과 정부 유관 기관, 당국자들을 상대로 무역 규제 또는 제재 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