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통 뉴스 카페


수소·우주 향해 진격…한화, 미래 사업 가속페달
재계 서열 7위 한화(000880)그룹이 수소·태양광 등 그린뉴딜 분야 투자를 확대하며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의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인공위성·에어모빌리티 등 우주항공 사업 진출을 본격화하는 등 미래 중장기적 성장 동력도 마련해 나가는 모습이다.  한화...
현대차·글로비스, 백신 유급휴가 도입
현대자동차와 현대글로비스가 이달부터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직원에게 유급 휴가를 부여하기로 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005380)는 전날 노조와 협의를 통해 백신을 접종한 직원이 당일과 다음날 유급휴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글로비스(08628...
물류업계 "도심 물류시설·급속충전시설 확대 필요"
물류업계가 최근 비대면 소비 확산 등에 대응하기 위해 도심내 물류시설 확충 등이 필요하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8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물류산업 경쟁력 강화방안'을 주제로 제43차 대한상의 물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강신호 위원...
한화솔루션, 차량용 수소 현대글로비스에 공급
한화솔루션(009830)이 차량 연료용 수소 시장에 뛰어든다. 수소의 생산·저장·운송을 위한 수소 생태계 구축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이다.  차량연료용 수소공급과정. 사진/한화솔루션 27일 한화솔루션은 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수소 충전망을 구축 중인 현대글로...
아니라는데…HMM, '매각설' 계속되는 이유
 정부와 산업은행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음에도 HMM(011200) 매각설이 끊이질 않고 있다. 특히 산은이 보유한 3000억원 규모 전환사채(CB) 만기가 다음달 도래하면서 매각설에 더욱 힘이 실리는 모습이다. 다만 최근 HMM 주가가 폭등하면서 몸값이 과도하게 뛰...
차업계, 코로나19로 미뤘던 '춘투' 바람 솔솔
자동차업계에 '춘투(봄철 노조투쟁)' 바람이 불고 있다. 코로나19 시국 속 수면 아래 잠겨있던 노사문제가 부상하는 모습이다. 이달 들어 기존 노조와 별개로 사무·연구직 노조가 꾸려진 현대차, 임단협 타결에 실패한 르노삼성, 1인당 1000만원 규모 임금 인상안을 제시한 ...
유통업계, 전기차 도입 확대…친환경·비용 두 마리 토끼 잡는다
ESG 경영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유통 업체들도 전기차 배송을 도입하며 배송 시 발생하는 '탄소발자국' 줄이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기차는 친환경뿐 아니라 운행 비용과 유지비가 상대적으로 낮고, 소음이 적은 장점이 있어 점차 확대되는 추세다.  3일 관련 업계에 ...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지배구조 개편 나서나
정의선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로부터 현대자동차그룹 동일인으로 지정됐다. 명실상부한 그룹 총수 지위에 오른 셈이다. 따라서 업계 안팎의 눈길은 현대차그룹의 지배구조 개선 작업에 쏠리고 있다. 순환출자 구조 해소를 동반한 지배구조 개편은 현대차그...
LG에너지솔루션-롯데렌탈, 전기차 'BaaS' 사업 협력
LG에너지솔루션(분사 전 LG화학(051910))과 롯데렌탈이 손잡고 전기차 ‘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 협력에 나선다. BaaS는 배터리 렌탈, 충전, 재사용, 재활용 등 전기차 배터리를 기반으로 한 서비스 산업이다.   30일 LGES은 롯데렌탈과 이날 서울 여...
(토마토칼럼)재계에 부는 사무직 노조 바람
재계에 사무직 노조 결성 바람이 거세지고 있다. SK하이닉스에서 시작된 성과급 논란이 불씨가 돼 지난달 LG전자에서 사무직 노조가 출범했고 다른 기업으로도 이런 움직임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이달 초에는 금호타이어에 사무직 노조가 공식 설립됐고 현대차그룹 사...
12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