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인·시민단체, "이마트 노브랜드 철수하라"
"가맹점 출점으로 상생협력 회피"…"대형유통점 규제 강화해야"
입력 : 2019-06-17 17:46:30 수정 : 2019-06-17 17:46:3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전국 27개 중소상인·시민단체들은 이마트 '노브랜드'의 꼼수 출점을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브랜드 출점저지 전국비상대책위원회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앞에서 열린 '중소상인·시민단체 공동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소상인 등은 17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마트의 노브랜드 출점 방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마트의 노브랜드 가맹점 출점 방식에 상생협력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직영점과 달리 가맹점의 경우 가맹점주가 해당 점포 개업에 드는 총 비용의 51% 이상을 부담하면 사업조정 대상이 되지 않는 허점을 노렸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직영점의 경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협력법)'에 따라 지역의 중소기업단체가 사업 조정을 신청하면, 지역상인과 상생협의를 거쳐야 한다. 중소상인들은 이마트가 이런 상생협력을 회피하기 위해 출점 초기와 달리 올해 4월부터 노브랜드 매장을 가맹점 형태로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소상인 관계자는 "상생을 외치면서도 뒤에서는 가맹점 형태의 노브랜드를 연이어 꼼수 출점하고 있는 유통재벌 이마트를 규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소상인 등은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