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김성원 "사진 잘 나오게 비 왔으면"…국민의힘, 수해현장 봉사 중 망언
우상호 "도우러 갔다가 짐만 된 꼴…있을 수 없는 망발" 비판
2022-08-11 16:29:12 2022-08-11 16:49:17
[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국민의힘은 11일 기록적인 폭우로 수도권 일대가 침수돼 수해 복구 자원봉사에 나선 가운데 망언 등 부적절한 행동이 나와 비판받고 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서울 동작구 수해 복구 봉사활동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했다. (사진=채널에이(A) 화면 갈무리)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동 피해 지역에서 수해현장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봉사활동 시작 전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정말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달라"며 "수재를 입은 수재민들의 참담한 심정을 놓치지 말고 장난을 치거나 농담을 하거나 심지어 사진을 찍고 이런 일도 좀 안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신신당부했다.
 
하지만 봉사활동 중 김성원 의원이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한 게 알려지며 논란이 됐다. 옆에 있던 임이자 의원이 깜짝 놀라며 김 의원의 팔을 때리고 곧 카메라를 가리키며 조심하라는 듯한 제스쳐를 취했다.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한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입장문을 보내며 "엄중한 시기에 경솔하고 사려 깊지 못했다"며 "깊이 반성하며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남은 시간 진심을 다해 수해 복구 활동에 임할 것이며, 수해로 피해를 입으신 분들께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하지만 야당은 즉각 이와 같은 발언을 망언으로 규정하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민들을 도우러 갔다가 오히려 국민들에게 짐만된 꼴이 아니냐, 있을 수 없는 망발"이라며 "수해를 입으신 분들이 상당히 많고, 또 생명을 잃으신 분도 많은데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이런 말을 집권당 의원께서 했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