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타닉스 "멀티 클라우드·데이터 거버넌스로 신성장 동력 확보"
최승철 뉴타닉스코리아 사장 "제조·금융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집중"
입력 : 2021-10-19 14:56:46 수정 : 2021-10-19 14:56:46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뉴타닉스가 신성장 동력으로 클라우드와 데이터 거버넌스 관리 분야를 꼽고 클라우드 전환을 준비 중인 기업 수요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특히 제조·금융 업종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환을 중점 분야로 선정했다.
최승철 뉴타닉스코리아 사장은 19일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뉴타닉스는 하이퍼 컨버지드인프라(HCI)라는 새로운 디바이스·스토리지 등의 핵심 솔루션을 제시하며 IT인프라 현대화를 성장동력으로 삼았다"며 "여기서 나아가 데이터센터 자동화, 멀티 클라우드 환경의 통합관리 제품 출시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승철 뉴타닉스코리아 사장. 사진/뉴타닉스
구글 출신 엔지니어들이 지난 2009년 설립한 뉴타닉스는 HCI라는 개념을 도입해 컴퓨팅·스토리지·네트워크 등 분산된 시스템을 단일 플랫폼에서 관리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클라우드 환경에서 뉴타닉스 소프트웨어(SW)를 활용해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는 방식이다. 뉴타닉스는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융합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도입하려는 기업에 뉴타닉스 플랫폼을 공급해 컨테이너 서비스·네트워크 보안·애플리케이션 자동화 등 클라우드 인프라·관리 등을 통합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김정훈 뉴타닉스코리아 상무는 "뉴타닉스가 데스크톱가상화(VDI) 최적화 솔루션으로 시장에 알려졌지만, 고객 사례 중 VDI 비중은 20% 정도"라며 "실제로는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의 비중이 훨씬 높다"고 말했다.
뉴타닉스코리아는 국내 클라우드 솔루션 시장에서 제조·금융 분야를 중심으로 고객사를 확보할 계획이다. 최 사장은 "뉴타닉스는 그동안 유통, 서비스, 공공 분야에서 성과를 거뒀다"며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에 발맞춰 집중하고 하는 곳은 제조·금융"이라고 말했다. 뉴타닉스코리아는 지난달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 I&C(035510)), 인텔코리아 등과 공공 부문 클라우드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 등 사업 협력 범위도 넓히고 있다.
이를 위해 솔루션을 고도화해 데이터 거버넌스 전반으로 제공 범위도 확대했다. 뉴타닉스코리아는 이날 HCI 소프트웨어 최신버전 'AOS 6'를 공개하고 인프라를 넘어 워크로드 관리 및 거버넌스 분야도 집중한다고 밝혔다. AOS 6는 엔터프라이즈용 가상화 솔루션과 제로 트러스트 보안을 구현했다. 이와 함께 개방형 플랫폼 기반의 확장형 에코시스템에서 자동화한 인프라 관리 기능을 확대했다.
뉴타닉스 플랫폼이 강화·도입한 기술. 사진/뉴타닉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김동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