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LG 회장 "지금이 바뀌어야 할 변곡점"
"기존 고객 접근법, 선택받기 어려워…고객 향한 집요함 필요"
입력 : 2020-09-22 13:50:35 수정 : 2020-09-22 13:50:35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구광모 LG(003550) 회장이 앞으로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며 지금 당장 바뀌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구 회장은 22일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된 '사장단 워크샵'에서 "앞으로의 경영환경은 더 심각해지고 어려움은 상당 기간 지속될 걸로 보인다"며 "어려움 속에도 반드시 기회가 있는 만큼 발 빠르게 대응해 가자"고 말했다.
 
이어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개인화 트렌드가 니치(Niche)를 넘어 전체 시장에서도 빠르게 보편화될 것"이라며 "평균적인 고객 니즈에 대응하는 기존의 접근법으로는 더 이상 선택받기 어렵다. 고객에 대한 '집요함'을 바탕으로 지금이 바로 우리가 바뀌어야 할 변곡점"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구 회장을 비롯해 LG 최고경영진 40여명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대응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워크숍은 코로나19 상황으로 기존에 LG인화원에 모여 하루 종일 진행하던 것과 달리 비대면 화상회의로 오전 동안 압축적으로 진행했다.
 
경영진들은 먼저 LG경제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19로 인한 국내외 경제 환경 변화에 대한 분석과 전망을 공유하고 그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지난해 4월15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LG경제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 여파가 길어짐에 따라 글로벌 경제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보호주의 확산·탈세계화 가속화·환율 등 금융시장의 불안정성이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이동·교역의 제약은 수요 재편으로도 이어져 △홈 △건강·위생 △비대면·원격 △친환경 등 새로운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경영진들은 사업별 특성에 맞는 기회를 찾아 비즈니스 모델 혁신 등을 통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고 주요 시장별 공급망 유연성도 높여 나가기로 했다.
 
좋은 제품을 만드는 경쟁을 넘어 고객 중심 기업으로 전환을 가속화하는 것이 필요하고 고객과 시장을 더욱 세분화해 구체적인 니즈를 찾아 집요하게 파고드는 실행 방식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고객 가치 실천과 관련해 구매 이전 제품 정보를 확인하는 단계에서부터 사후서비스에 이르는 각 단계별 고객 접점에 대한 면밀한 점검과 디지털 기술 등을 활용한 개선 방안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DX) 가속화와 관련해서 사용 패턴과 고객 만족도 등의 빅데이터를 제품 디자인·상품기획·마케팅 의사결정에 활용하고 있는 LG전자(066570)의 적용 사례 등을 살펴봤다. 최고경영자(CEO) 들은 경영활동에 디지털 데이터를 활용하는 한편 구성원들이 새롭게 도전하는 DX 시도에 대해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LG는 하반기부터는 LG 계열사의 20여개 조직에서 선정한 40여개의 세부 DX 과제를 본격적으로 실행해 성과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