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홍걸 측 "출당 무겁게 받아들여, 당에 부담 송구"
'감찰 불성실' 제명 이유에 "감찰 피하거나 협조 거부하지 않아"
입력 : 2020-09-19 13:13:31 수정 : 2020-09-19 13:13:3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된 김홍걸 의원 측이 19일 "당의 출당 결정을 선당후사의 마음으로 무겁고 엄숙히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김 의원 측은 이날 의원실 명의의 공지문을 통해 "본의아니게 물의를 일으켜 국민들께 심려를 끼치고 당에 부담을 드린 것을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김 의원의 뜻을 전했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비상징계 규정에 따라 김 의원 제명을 의결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김 의원이 감찰에 성실히 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않았다"며 제명 이유를 설명했다.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김 의원 측은 당 윤리감찰단에게 성실히 협조하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 부인했다. 김 의원 측은 "최인호 수석대변인의 브리핑에서 '감찰의무에 성실협조할 것으로 보이지 아니하였음'이라는 부분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주장했다.
 
의원실은 "지난 18일 윤리감찰단 간사가 찾아와 김 의원 보좌관을 만났다"며 "'오늘까지 소명자료를 제출하라'는 요구를 승낙했고, 의원 대면조사 일정까지 협의했다. 간사가 의원과 직접 통화해 본인 동의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결코 조사나 감찰을 피하거나 협조를 거부하지 않았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비례대표 국회의원인 김 의원은 자진 탈당을 하지 않아 의원직 신분은 유지된다. 다만 민주당의 제명 결정에 따라 당적을 상실하고 무소속 국회의원 신분이 됐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