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업계 해외진출 애로 1위는 ‘바이어 발굴’
입력 : 2020-08-13 06:00:00 수정 : 2020-08-13 06: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우리 서비스 기업들이 해외진출시 겪는 가장 큰 어려움은 ‘현지 바이어 발굴’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수출 및 해외투자 등 해외진출을 이미 했거나 준비 중인 국내 593개 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해외진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서비스산업 해외진출 현황과 애로요인 분석’ 보고서를 13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기업들은 해외진출을 추진할 때 가장 어려운 점으로 ‘현지 바이어와 수요 발굴(22.5%)’을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사태(19.6%)’, ‘해외 진출 자금 조달(18.5%)’ 순이었다.
 
표/무역협회
 
필요한 정부 지원으로는 ‘해외 판로 개척지원(25.9%)’, ‘세제 및 금융지원 확대(22.0%)’, ‘해외투자 펀드 조성 등 투자지원(19.2%)’, ‘자유무역협정(FTA)·지재권 보호 등 해외 진출 여건 개선(11.0%)’ 등에 한 목소리를 냈다.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세부 지원으로는 ‘비대면·온라인 마케팅 지원(31.6%)’을 희망하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실제 중국에 실감형 콘텐츠를 수출하는 A사는 “코로나19 이후 현지 바이어를 직접 만나기 힘들어졌다”며 “온라인 상담회로 바이어를 만나고는 있지만 화면으로 미팅을 하는 것에 좀처럼 익숙해지지 않아 마케팅에 이중고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그밖에 ‘해외 바이어 데이터베이스(DB) 구축 및 제공(28.7%)’, ‘오프라인 상담회 및 전시회 재개(25.4%)’ 등도 많이 언급했다.
 
세제 및 금융지원 세부 방안으로는 ‘인건비 지원(29.5%)’, ‘연구개발(R&D) 및 기술 개발(26.5%)’, ‘수출 바우처(24.2%)’ 등을 요청했다.
 
한편, 코로나19로 인한 피해 유형으로는 ‘사업 개시를 지연’한 경우가 절반 이상(53.2%)이었으며 기업들은 이에 대응해 ‘한시적 세액감면 또는 금융상환 유예(34.1%)’와 ‘출입국 제한 완화(26.1%)’ 등을 요청했다. 
 
무역협회는 이번 조사와 분석을 바탕으로 서비스 기업 세제 지원을 위한 법령 정비, 서비스 스타트업 지원 확대, 구매확인서 발급 제도 개선 등 정책과제를 정부에 건의했고 산업통상자원부도 이를 반영해 13일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심혜정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정부가 서비스 무역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이를 적극 반영해 마련한 수출지원 대책을 매우 환영한다”며 “협회도 FTA 서비스 분야 정보제공 강화, 서비스 무역 전문인력 양성, 서비스 스타트업 지원 등 관련 지원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