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한혜연 PPL 논란, 해명에도 대중 분노하는 이유
입력 : 2020-07-16 17:22:04 수정 : 2020-07-16 17:22:0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유튜브 채널 PPL 논란이 양측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팬들의 분노를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
 
최근 SNS는 광고가 타임라인을 장악하고 있다. 또한 블로그, 유튜브 리뷰 영상 등 역시 단순히 자신이 제품을 돈을 주고 산 뒤 제품의 유용성을 전달하기 보다는 협찬 등을 통한 광고성 리뷰가 대다수다. 문제는 이러한 리뷰를 가장한 광고와 진짜 제품을 사용해 본 후기를 구분하기 어려워졌다는 점이다. 현행법 상 금전을 제공 받고 후기를 작성할 경우 이를 반드시 글에 밝혀야 한다.
 
하지만 이러한 규정에도 다양한 꼼수로 소비자를 우롱하는 경우가 많다. 희미하고 작은 글씨로 광고라는 사실을 명시하거나 더보기기능을 클릭해야만 광고라는 사실을 알 수 있게 하는 방식으로 법망을 피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 결국 이러한 꼼수는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임은 변함이 없다.
 
물론 PPLTV 드라마, 예능 프로그램 등을 통해 보편화됐다. 하지만 방송 PPL 역시 협찬 사실을 공지하며 과도할 시 제재의 대상이 된다.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는 오히려 대놓고 PPL를 하는 방식을 택하기도 한다.
 
이러한 점에서 대중은 이미 연예인과 PPL이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사실을 너무나 명확히 알고 있다. 그렇기에 화장품을 들고 찍은 사진이나 마스크 팩을 한 채 찍은 사진 등을 보면서 대중은 단순히 제품이 좋아서 리뷰를 하기 보다는 협찬 혹은 광고비를 받고 찍은 사진임을 어렴풋이 짐작을 한다.
 
강민경은 지난 15일 유튜브 PPL 표기 논란에 대해 “속옷은 추후에 유튜브 콘텐츠를 편집하여 사용해도 되겠냐는 제안을 받아들여 광고가 진행된 부분이다고 해명을 했다. 또한 강민경은영상 자체는 광고가 아니었으며 추후 협의된 내용도 자사 몰이나 스폰서 등에 광고를 사용한다는 내용이었다내 영상 자체에는 표기할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다시 한 번 해명을 했다.
 
이어 강민경은오해가 없길 바란다. 유튜브 협찬을 받은 부분은 협찬을 받았다고, 광고가 진행된 부분은 광고를 진행했다고 영상 속이나 해당 영상의더 보기란에 모두 표기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한혜연은 공식 입장을 통해광고, 협찬을 받은 콘텐츠에 대해 유료 광고 표기를 하는 것을 기본 원칙으로 제작 했지만 확인 결과 일부 콘텐츠에 해당 표기가 누락된 것을 확인했다즉시 유료 광고 포함 문구를 표기해 수정할 예정이며 앞으로 철저한 제작 검증 시스템을 통해 재발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강민경은 지난해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유튜브 채널과 관련해 수익이 0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혜연의 경우 내 돈 주고 내가 산 것이라는 문구를 넣어 콘텐츠를 제작했음에도 직접 구매하지 않은 협찬 상품이 포함되어 있었다는 것이 대중을 분노케 했다. 실상 두 사람의 유튜브 채널은 광고나 협찬이 기반이 된 채널 운영 방식과 다르지 않았다는 점에서 대중들의 분노가 좀처럼 가라 앉지 않고 있다.
 
이에 구독자 취소 행렬이 이어지고 있는 실정이다. 강민경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하루 만에 4000여명이 줄어 658000명으로 하락했다. 한혜연 역시 6000여명 감소한 86만명이다

강민경 한혜연 PPL 논란. 사진/뉴시스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