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막말' 차명진 윤리위 회부…김대호 만장일치 제명
긴급 최고위 열고 의결…"윤리위 빨리 열고 징계 절차 통보"
입력 : 2020-04-09 00:27:35 수정 : 2020-04-09 00:27:35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미래통합당은 8일 막말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를 제명하기로 의결했다.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에 대해서는 윤리위에 회부하기로 했다.
 
통합당은 이날 밤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김 후보의 제명안을 의결했다. 회의에는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신보라·김광림·이준석·김영환 등 최소 의결 정족수인 최고위원 6명이 참석했으며 만장일치로 통과됐다.
 
이진복 총괄선거대책본부장은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후보에 대해서는 윤리위 징계를 그대로 의결했다"며 "차 후보에 대해서는 사안의 심각성을 생각해 최고위가 강력한 우려를 표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황교안 TV'에 출연해 "많은 국민께 큰 실망을 안긴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반면 차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기사의 내용을 인용했을 뿐인데, 그 기사는 내려가지도 않고 아무런 법적 제재도 받지 않고 있다"며 "국민의 현명한 판단을 믿고 뚜벅 뚜벅 앞으로 가겠다. 선거 운동 더 열심히 하겠다"고 완주 의지를 내비쳤다.
 
차명진 미래통합당 후보.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