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팩트체크' 플랫폼, 연말 운영 가닥…팩트체커 양성도
'인터넷 환경 신뢰도 기반 조성 사업' 본격화
입력 : 2020-04-08 14:46:39 수정 : 2020-04-08 14:46:39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인터넷에서 생산·유통되는 허위조작정보를 잡기 위한 '팩트체크 오픈 플랫폼'을 올해 안에 구축한다. 전문 팩트체커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최근 '2020년 인터넷 환경의 신뢰도 기반 조성 사업' 위탁 공모를 내고 사업을 진행할 연구기관·단체 등을 모집 중이다. 이번 사업은 △팩트체크 오픈 플랫폼 구축·운영 △팩트체크 인큐베이팅 기반 마련 △팩트체크 공모전 개최 지원 등으로 구성됐다. 사업을 담당할 단체는 이달 중 선정한다.
 
사업의 핵심을 담당할 팩트체크 플랫폼 운영은 올해 말부터 가능할 전망이다. 오는 10월 구축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운영을 시작한다. 인터넷에 대량으로 유통되는 허위조작정보에 대한 사실확인 과정과 결과를 공개하는 투명한 구조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일반 시민이 플랫폼에 팩트체크를 요청하면 시민과 전문가 그룹이 협업해 플랫폼 안에서 사실확인, 의견 수렴, 토론 등을 진행할 수 있다. 이를 위한 전문 팩트체커와 예비 팩트체커 등 총 40여명 규모의 팩트체커도 육성한다.
 
한상혁 방통위 위원장. 사진/방통위
 
방통위는 지난해 12월 2020년 예산 계획을 통해 인터넷 신뢰도 기반 조성을 위한 사업에 6억1000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플랫폼·교육 프로그램 등 구축에 2억6000만원이 투입되고 이후 추가 공모 사업 등을 진행한다. 방통위 관계자는 "구축을 완료하고 성과 평가 등을 거쳐 사업 연속성을 확보할 것"이라며 "이번 사업 외에도 시스템·기술 구현, 일반 시민 교육 등 사업 과제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근 코로나19 등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정보에 대한 허위조작정보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으로 급속도로 전파하며 논란이 되고 있다. 방통위는 플랫폼 구축·운영이 완료되면 이러한 문제가 해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허욱 방통위 상임위원은 지난달 열린 방통위 회의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언론의 팩트체크로 시정되는 사례를 보고 있다"며 "이 시스템이 언론사를 비롯한 공동의 자원으로 활용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