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골목상권' 매출 40% 이상 감소"
소상공인 10명중 8명 "최저임금 동결 내지는 인하해야"
입력 : 2020-04-01 11:00:00 수정 : 2020-04-01 11: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골목상권의 매출액이 4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1일 한국경제연구원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24개 주요 골목상권 업종을 대상으로 '골목상권 경기 현황 및 내년도 최저임금 의견'을 조사한 결과 올해 2~3월 중 평균 매출이 전년 동기보다 42.8% 감소할 전망이라고 밝혔다. 평균 순이익은 44.8% 감소가 예상됐다. 순이익은 매출에서 인건비와 재료비 등의 경비를 빼고 사업주에게 돌아간 이익이다.
 
2~3월 업종별 매출 전망(전년 동기비, 단위: %).자료/한경연
업종별로는 24개 중 22개 업종에서 매출 감소가 예상되는 가운데 의류점(80.5%), 가구점(80%), 금은방(70%) 등의 부진이 심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택배는 온라인상거래가 늘면서 매출액 5% 정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순이익은 유통(95%), 의류점(85%), 가구점(80%) 등의 부진이 가장 심할 것으로 조사됐다. 순이익이 증가할 것으로 응답한 업종은 없었다.
 
매출·순이익 감소의 원인으로는 '경기 위축 및 방문객·이용객 감소에 따른 판매부진'(93.3%)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최저임금· 4대 보험료 등 인건비 상승'(50.0%), 임대료 상승(20.0%), 동일 업종 소상공인 간 경쟁 심화(10.0%), 대출 증가에 따른 원리금 부담 확대(6.7%) 순이었다.
 
골목상권의 63.4%는 '6개월을 버티기 힘들 것'이라고 응답했고 '0∼4개월을 버틸 수 있다'는 46.7%, '4∼6개월을 버틸 수 있다'는 16.7%로 나타났다. '6개월 이상 버틸 수 있다'는 응답은 36.6%로 조사됐다.
 
내년도 최저임금에 대해서는 '동결 혹은 인하'의견이 83.9%로 나타났다. '동결'이 58.1%로 과반이었고 '인하'는 25.8%였다. 인하 폭에 대해서는 '-5∼-10% 미만'(16.1%)이 가장 많았고 '-10% 이상 두 자리 수 인하'(6.5%), '–1∼-5% 미만 인하'(3.2%) 순이었다. 반면 최저임금 '인상' 응답은 16.1%로 '1∼5% 미만'(9.7%) '10% 이상'(6.4%) 순으로 응답했다.
 
최저임금 제도개선과 관련해서는 △지역별·업종별 차등 적용(65.6%)이 가장 시급하다고 봤고 △최저임금 상승분 지원 확대(46.9%) △최저임금 산정기준 현실화(21.9%) △산입범위 확대(수당, 현물급여 등 포함, 15.6%) 등의 의견도 나왔다.
 
코로나19에 따른 골목상권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단기적으로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는 △부가가치세·소득세 등 세금감면 및 납부기한 연장(59.4%) △각종 지원책 신청 절차 간소화 및 신속한 지원 여부 결정(53.1%) △대출 부담 및 대출도건 완화(46.9%) △피해 사업장 직접 지원 확대(15.6%) 등을 꼽았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