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우리가 코로나19 최대 피해자”
23일 온라인 입장문 발표, “당국에 협력할 것, 비난 자제”
입력 : 2020-02-23 18:12:28 수정 : 2020-02-23 18:12:28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신천지예수교회(이하 신천지)가 신천지 성도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하고, 자신들이 최대의 피해자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천지는 23일 홈페이지와 유투브, 페이스북에 코로나19 관련 입장을 온라인으로 발표했다. 김시몬 신천지 대변인은 “신천지 예수교의 많은 성도와 국민이 코로나에 감염되고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 드린 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신천지는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방법 총동원해 보건당국에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따.
 
이어 대구교회 성도 9294명과 대구 방문 성도 201명을 포함한 신천지 전체 성도 24만5000명에게 외부활동 자체를 공지했다고 밝혔다. 또 대구시, 질본 등에 예배 인원 명단 등을 수차례에 걸쳐 제공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대구 성도는 자가 격리가 완료됐고 모든 성도들에 대해 코로나 19 검사가 진행 중”이라며 “지난 18일 부터 모든 모임, 예배, 전도 등 교회 활동을 중단했고 신천지는 코로나 유증상자를 매일 확인하고 있으며 이를 질본과 면밀하게 소통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초 확진자가 확인된 18일부터 전국 교회 및 부속 기관 1100개를 폐쇄하고 21일까지 모든 소독을 완료했다”며 “소독 및 방역 현황도 공개하고 질본에 모든 교회 주소 등도 제공했으며 이 사실을 신천지 홈페이지에 공개해 국민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신천지는 대구 교회 성도 중 연락이 안 되는 670명에게 지속적으로 연락하고 있다. 417명은 검사를 받게 했고 장기가간 교회 출석 안 하는 253명에게는 갖은 방법 동원해 연락하는 중이다. 신천지는 성도 보호를 위해 중국 방문자, 중국 방문 접촉자, 발열 기침 등 발열 증상자에 대해서는 지난 2월 18일부터는 모든 모임을 금지하고 있다.
 
신천지는 신천지가 사태를 감춘다는 추측성 보도나 확인되지 않는 악의적 보도, 신천지 성도에 대한 혐오와 근거없는 비난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며, 자제해줄 것을 요청했다. 김 대변인은 “신천지는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이해하며 코로나19에 대응 중으로 대구 교회명단이 유출돼 지역사회에서 강제 휴직, 모욕, 퇴직 압박이 벌어지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는 당국 방역 조치를 믿고 일상생활을 해온 국민이자 피해자로, 신천지는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자”다고 말했다.
 
김시몬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이 23일 코로나 19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천지 유투브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