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로 쏠리는 기업 대관
공정위 로비스트법 이후 바뀐 풍조…"국감·지역사업 현안 해결차"
입력 : 2020-02-19 15:04:39 수정 : 2020-02-19 15:04:39
[뉴스토마토 이재영 기자] 기업 대관(대관청업무)이 국회로 쏠리고 있다. 기존 대관업무는 공정위나 정부 부처 위주였으나 세종시로 이관하고 공정위가 대관 접촉을 통제하는 등 접촉이 어렵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또 국정농단 사건 이후 문제기업에 대한 국정감사 이슈가 사회적으로 주목을 받고, 지역 현안에 대한 국회의원 목소리가 커지는 등 국회 대관에 대한 기업 수요가 높아진 분위기다.
 
19일 다수 기업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영란법 이후 한동안 위축됐던 대관이 다시 활성화되고 있다. 없던 대관이 생긴 곳도 눈에 띈다. 예전엔 단연 대관 1순위가 공정위였으나 요즘엔 발길이 줄었다. 대신 국회를 출입하고 있다는 답변이 부쩍 늘었다.
 
한 건설사 홍보 임원은 올해부터 대관업무를 같이 하게 됐다라며 주로 국회를 출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원래 회사 규모가 작아 대관 부서가 없었으나 최근에 생겼다라며 주로 국회를 상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 유통업체 대관 담당자는 요즘 공정위는 가끔 전화만 하는 정도라며 주로 국회를 출입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모 재벌그룹 홍보 관계자는 대관에서 국회를 통한 현안 해결로 50억원 정도 비용을 절감한 사례가 있었다라며 대관만 잘해도 돈을 버는 게 확인되니 그룹 내에서 대관업무에 대한 평가가 높아졌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감 대응도 필요하지만 지역사업을 할 때 국회의원 도움이 필요한 듯 보인다라고 덧붙였다.
 
건설사는 매년 국감 때 기업 CEO 증인 줄세우기 이슈가 많아졌다. 국감에서 스타가 된 국회의원 사례가 이를 부추기는 듯 보인다. 유통업계는 출점 규제가 최대 현안이다. 지역 출점할 때 민원 충돌이 많은데 지자체와 지역 국회의원이 중재를 선다. 기업들은 이런 현안 해결을 위해 대관을 강화하는 한편 국회 대관에 용이한 인물들을 채용하면서 외부 인력 유입 소식도 들린다. 올해는 지방선거를 앞둬 선거 공약에 지역 현안을 담기 때문에 이에 대한 대응 움직임도 보인다. 건설업계 관계자는 “SOC 예산이 늘어난 가운데 지역으로 예산을 끌어오기 위한 여론 조성 과정에서 국회의원 공약이 주효한 것 같다라며 기업들도 연관 사업을 공약에 담기 위해 주시하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이재영 기자 leeali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재영

뉴스토마토 산업1부 재계팀장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