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장충동 호텔 화재…600여명 대피
58명 연기 흡입으로 병원 이송…중상자 없어
입력 : 2020-01-26 12:19:08 수정 : 2020-01-26 12:19:08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설 연휴인 26일에 서울 한 호텔에서 불이 나 투숙객 수백명이 대피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50분쯤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 호텔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호텔 투숙객과 직원 등 600여명이 대피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중 58여명은 연기 흡입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중상자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불이 난 지 약 2시간 만인 오전 6시33분쯤 큰불이 잡혔으며 10시6분에는 진화 작업과 연기 배출 작업 등이 완료된 상태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 화재 현장을 방문해 소방재난본부의 브리핑을 받았다. 박 시장은 "호텔 소방 점검을 제대로 해 달라"고 당부했다.
 
26일 오전 지하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한 서울 중구 장충동 그랜드 앰배서더 호텔 앞에 소방차들이 줄지어 서 있다. 사진/뉴시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