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매니저, 뉴딜일자리 형태 탈피해야"
입력 : 2019-12-14 06:00:00 수정 : 2019-12-14 06: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침체해가는 전통시장 상인들의 일손을 거들고, 개선 아이디어를 제공·실현하는 '전통시장 매니저'가 기로에 섰다. 정책 찬반을 떠나 계약 기간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비등하기 때문이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는 사업비는 26억6800만원을 들여 오는 2020년도 전통시장 매니저 80명을 모집할 예정이다. 지난해 기준 전통시장 353개 중 20% 가량을 담당할 인력이다.
 
전통시장 매니저는 인턴 성격을 지닌 뉴딜일자리 중 하나다. 전통시장 시책사업 추진, 상인교육 및 경영현대화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려는 취지다. 최장 23개월 근무할 수 있으며, 2020년도 서울형 생활임금을 적용받아 시급 1만530원, 하루 8시간 기준 8만4240원을 받는다.
 
매니저들은 상인회의 행정 업무, 시설 하자 등 시장 민원 전달, 행사 기획, 상인 교육, 홍보 등을 맡는다. 일손을 덜어주는 이점이 알려지자, 지난해 50명이었던 매니저는 올해 80명으로 대폭 증원됐지만, 질적인 측면에서 아쉽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특히 매니저의 근무 형태가 뉴딜일자리라는 점은 정책에 대한 호감 여부를 떠나 개선할 점으로 꼽힌다. 매니저를 원하는 시장은 기간이 짧은 점을 아쉬워하고, 원하는 않는 이유도 기간이 짧거나 전문성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경동시장상인회 관계자는 "매니저의 효과는 시장 행사에 손 보태는 것, 시장 사진 찍어서 홍보하는 것 말고는 체감이 안된다"며 "상가들에서는 임시적인 직책 말고 전문직을 보내달라고 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영등포청과시장의 매니저 A씨도 "제가 고객 쉼터 짓는 일을 했는데 2년 걸리는 일"이라며 "주변의 다른 시장 상인회는 '2년 기한 매니저를 두느니 자체적으로 직원 뽑아쓰겠다'고 하는 판"이라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에는 더 전문적이고 기한도 제한적이지 않은 매니저가 있으나, 서울시에 비해 숫자도 적고 시장이 인건비 20% 가량을 자부담해야 한다. 상인회 회비 수만원도 크게 느끼는 상인들에게 추가 비용은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결국 매니저를 상대적으로 더 필요로 하는 작은 시장은 자주 바뀌는 인력을 쓰고, 큰 시장은 자체 직원이나 중기부 인력을 끌어다쓸 여력이 있는 셈이다.
 
하지만 현재로서 서울시는 뉴딜일자리 형태를 포기할 의향이 없다는 입장이다. 일자리 문제와 전통시장 시책을 동시에 잡는 정책이라고 간주하기 때문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뉴딜일자리로 커리어를 쌓아서 더 좋은 일자리를 찾게끔 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시장에서) 아주 큰 걸 해주길 기대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13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농수산물시장 모습. 사진/신태현 기자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