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게이션)‘시동’, 엄혹한 세상을 향한 시원한 어퍼컷 한 방
‘양아치’ 택일-상필, 세상 향한 허세와 호기…”한 뼘 큰 성장담”
동명 웹툰 원작, 청춘-어른 모두가 한 발 내딛는 시원한 ‘시동’
입력 : 2019-12-12 00:00:00 수정 : 2019-12-12 00:00:0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중고나라에서 산 고물 스쿠터 시동을 건다. 제대로 걸리지 않는다. 억지로 시동이 걸린다. 택일(박정민)과 상필(정해인)은 고물 스쿠터에 함께 타고 거리를 질주한다. 세상을 다 가진 듯 제대로 환호를 터트린다. 18세 두 청춘의 삶도 시원하게 달리는 지금을 꿈꾸고 있다. 하지만 이내 제동이 걸린다. 시원스럽게 부릉하며 걸리고 도로를 내 달리던 스쿠터의 시동이 꺼진다. 가파른 오르막이다. 택일은 투덜투덜 불평이다. 상필은 고물 스쿠터를 탓한다. ‘걸어가는 게 더 빠르다며 택일을 놀리는 상필이다. 엄마에게 받은 학원비를 삥땅 친 돈으로 중고나라에서 어렵사리 구매한 스쿠터를 택일은 끝까지 끌고 올라간다. 영화 시동의 주인공 택일과 상필의 이런 모습은 처음부터 끝까지 의미 심장하게 이어진다. 목표를 위해 달리는 두 청춘의 얘기다. 택일은 포기하지 않는다. 두려움 앞에 멈추지 않는다. 포기하지 않는다. 끝장을 봐야 한다. 곧 죽어도 허세는 부리려 발악이다. 상필은 치매에 걸린 할머니와 단 둘이 산다. 제대로 허세 한 번 부리고 싶지만 걸리는 게 많다. 할머니에 대한 애틋함이 첫 번째다. 심성이 착하다. 이 두 녀석, 어딘가 말썽 한 번 제대로 부리고 세상을 향해 주먹 감자 한 번 제대로 날릴 심산이지만, 거친 세상의 매운 맛을 아직 보지 못한 풋내기다. 이들 두 녀석의 세상을 향한 맞짱 어퍼컷 한 방이 시작된다.
 
 
 
샛노랑 머리 양아치 택일. 학교는 때려치웠다. 엄마 정혜(염정아)는 전직 배구선수. 홀로 아들을 키우며 갖은 고생을 다하고 있다. 하지만 하나 밖에 없는 아들 택일은 삐딱한 반항아. 검정고시 보고 대학가라고 다그치는 엄마에게 시원스레 맞짱 기싸움을 벌이다 시원스레 불꽃 싸다귀 한 방에 나가 떨어지는 웃픈 청소년이다. 이 녀석, 겉모습은 영락 없는 동네 양아치이지만, 속은 어째 따뜻한 녀석 같기도 하다. 택일의 친구 상필. 잘 생긴 외모에 적당히 튀어 나오는 육두문자 욕지기가 찰진 녀석이다. 어머니는 돌아가셨다. 집에는 치매에 걸린 할머니가 매일 밤 밤을 까고 있다. 홀로 남은 손자 녀석 키우기 위해 밤을 까며 푼돈을 벌고 있다. 안쓰러운 할머니를 위해서 상필을 빨리 돈을 벌고 싶다.
 
상필과 달리 택일은 그저 제 맘대로 제대로 혼자 세상 거칠 것 없이 살고 싶다. 학원 가라며 힘겹게 식당일로 번 돈을 쥐어 준 엄마의 맘도 모르고 고물 스쿠터를 사서 타고 다니다 동네 양아치와 사고를 치고 경찰서에 들락거리는 게 그저 허세의 전부다. 엄마와 한 바탕 싸움을 한 택일은 그 길로 집을 뛰쳐나와 군산 시내로 향한다. 만원 짜리 한 장으로 갈 수 있는 가장 먼 거리. 군산 시내에서 우연히 자장면 한 그릇을 먹기 위해 들린 장풍반점. 숙식 제공이란 구인 광고를 보고 그 길로 취업을 택한다. 오토바이 하나는 제대로 자신 있는 택일이다. 하지만 이곳에서도 택일은 쉽지 않다. 단발머리의 무시무시한 주방장 거석이형(마동석)의 존재가 영 마뜩잖다. 엄마 정혜의 무시무시한 배구 싸다귀를 능가하는 주먹질 한 방이 매일매일 연신 연신이다. 그렇게 얻어 터지고 또 터져도 택일은 곧이곧대로다. 이놈 맷집 하나는 알아 줘야 한다. 그리고 군산 바닥에서 만난 빨강머리 소녀 경주(최성은). 동생 같은 데 제대로 복싱 배운 티가 난다. 연신 오빠 노릇 쎈 척 하다가 또 다시 얻어 터지기 일쑤다. 택일은 어딜 가나 매를 부른다.
 
영화 '시동' 스틸. 사진/NEW
 
상필은 상필대로 서울에서 살길을 찾게 된다. 친한 동네 형의 소개로 사채업소에 취직을 하게 된다. 돈도 꽤 두둑하게 만지기 시작한다. 택일의 허세에 짓눌린 상필의 소심한 허세가 어느 새 고개를 쳐들기 시작한다. 택일과 상필은 서로 연락을 하면서 세상을 향한 18세 호기의 허세를 부릴 어퍼컷 한 방을 장전하기 시작한다. 하지만 그 세상이 어디 호락호락한가. 거석이형의 숨겨진 사연과 함께, 그리고 빨강머리 소녀 경주의 사연과 함께, 장풍반점 주인 아저씨의 사연과 함께, 택일과 상필은 진짜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뜨게 된다.
 
동명의 웹툰이 원작이다. 원작을 소화했던 그러지 않던 영화는 영화 그대로 맛이 있다. 연출을 맡은 최정열 감독은 전작 글로리데이를 통해 청춘들의 성장담을 그려낸 바 있다. ‘글로리데이에서 그려낸 최 감독의 청춘과 세상은 엄혹한 현실을 깨달은 청춘들의 아픈 성장이었다. ‘시동에서도 청춘이 등장하고 세상이 등장한다. 세상을 향한 청춘의 달리기와 맞짱이 눈에 띈다. ‘시동에서의 세상과 현실도 엄하고 혹독하긴 마찬가지다. 하지만 글로리데이에 없고 시동에는 있다. 바로 희망이다. 그 희망은 사전적 의미의 그것이 아니다. 우리가 익히 그리는 파랑새의 희망이 아니다. 세상을 살아가는 맞짱 배짱의 희망이다. 대면할 용기가 없어 숨는 청춘이 되지는 말자. 철저하게 깨지고 부셔져도 그게 청춘이고 그래서 희망을 가질 수 있고 그릴 수 있다. 이게 바로 시동의 청춘이고 희망이다. ‘시동의 청춘들이 하나 같이 아프고 힘들고 거칠고 힘겹지만 결코 힘들지 않고 결코 불쌍하지 않고 결코 안쓰럽지도 않으며 결코 보살피고 보듬어야 할 존재가 아니게 그려진 게 이유이고 메시지다.
 
영화 '시동' 스틸. 사진/NEW
 
거석이형이 택일에게 건낸 마지막 가르침이자 묵직한 주먹 한 방을 능가하는 한 마디다. ‘자기가 싼 똥은 자기가 치워야 하는 거다라고. 그저 허세와 멋부림 호기와 배짱 하나로 세상을 버티고 살아가기엔 청춘의 시동은 아직 고장난 스쿠터처럼 가파른 오르막길을 올라가기엔 힘이 딸린다. 진짜 힘을 내려면 고장난 스쿠터의 시동을 다시 켤 진짜 힘을 배워야 한다. 그 힘을 배우는 과정에서 성장하고 또 한 뼘 더 커진 자신을 보게 되는 것이다. 그저 피하고 도망치는 것이 능사가 아닌, 청춘이라면 쥐어 터질지언정 제대로 한 번 부딪쳐 보라고 말한다. 부딪치다 보면 뭐라도 나온다. 그게 세상이다. 거석이형도 배웠다. 엄마 정혜도 배웠다. 장풍반점 주인 아저씨도 배웠다. 이 영화 속 모두가 그렇게 세상을 경험하고 배우고 성장한다.
 
영화 '시동' 스틸. 사진/NEW
 
시동의 세상은 엄하고 무섭고 호락호락하지 않다. 하지만 그 안에 사는 그들의 태도와 자세도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다. 그렇게 세상을 향해 제대로 어퍼컷 한 방을 날려보자. 이 영화의 시동이 시원하다. 12 18일 개봉.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