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통장'으로 재미본 카뱅, 이번에는 "재미있게, 편하게 소액저축"
일상생활 속 저금통 기능 재해석…1000원 미만 잔돈 매일 자동이체
입력 : 2019-12-10 10:00:00 수정 : 2019-12-10 10: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회비관리 통장 서비스인 '모임통장' 이용자 500만명 달성을 눈앞에 둔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이 이번에는 소액·자동·재미요소를 결합한 소액 저축상품을 들고 나왔다.
 
카카오뱅크는 10일 잔돈만 저금할 수 있어 저축부담을 덜고, 매번 출금여부를 신경쓰지 않아도 자동으로 저금할 수 있는 '카카오뱅크 저금통'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뱅크 저금통 개설 후 '동전 모으기'를 선택하면 매일(월~금요일) 자정을 기준으로 고객이 선택한 카카오뱅크 입출금계좌 내 1원 이상~1000원 미만 잔돈이 다음날 저금통으로 자동이체되는 방식이다.
 
일상 생활에서 접할 수 있는 저금통의 특징을 재해석해 모바일과 실생활의 맥락을 연결했다는 것이 카카오뱅크 측 설명이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저금통에 쌓을 수 있는 최대 금액은 10만원"이라며 "작은 돼지저금통을 동전으로 가득 채웠을 때 기대하는 금액이 약 10만원 정도라는 점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실물 저금통에 저금했을 때 총액을 즉시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도 반영해 카카오뱅크 저금통에 쌓인 금액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없지만 매월 5일 '엿보기' 기능을 통해 저축금액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적립된 저축금액에 따라 '자판기 커피', '떡볶이',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제주도 항공권' 등의 이미지 변화를 주고 대략적인 저축 총액을 추정해볼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포함했다. 저금통 현황은 SNS를 통해 공유할 수 있으며 실물 저금통 특징을 반영해 쌓인 금액은 전액 출금만 가능하다.
 
카카오뱅크 저금통 개설을 위해서는 카카오뱅크 입출금 계좌를 보유하고 있어야 하며 인당 한 개의 저금통 개설이 가능하다. 금리는 연 2.00%로 책정했다. 카카오뱅크는 저금통 출시를 기념해 오는 23일까지 저금통을 개설하는 모든 고객에게 개설 축하금을 제공하는 등의 이벤트를 진행한다.
 
제공/카카오뱅크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