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추가?…사실 아냐"
"내용 요약 정리했을 뿐 덧붙이지 않아"
입력 : 2019-12-07 13:26:30 수정 : 2019-12-07 13:26:3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는 7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제보를 청와대 행정관이 첩보 보고서 작성 과정에서 일부 수정했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청 행정관,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김기현 첩보에 추가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언급하며 "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윤 수석은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자의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청으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해 본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그 분량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봤다는 것"이라며 "과연 누구입니까. 또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고 있습니까"라고 했다.
 
이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 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기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동부지검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 수집을 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런 허위 보도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까지 잃었다"며 "사실과 다른 보도를 중단해 주시길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촉구했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청와대 행정관의 첩보보고서 수정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