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문투성이 '감악산 시신 사건'... 유족 "하늘 두 쪽 나는 줄"
입력 : 2019-11-22 16:26:41 수정 : 2019-11-22 16:26:41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감악산 산속에서 발견된 머리 없는 시신을 두고 유족과 경찰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22일 경기도 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월 25일 동두천시에서 30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유서를 남기고 가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실종 약 50여일 만인 지난 14일 감악산 절벽 60m 아래에서 A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시신은 부패가 심하게 진행된 상태였고 머리가 없었다. 
 
뒤늦게 시신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인지한 유족은 경찰에 항의했다. 이후 경찰은 수색을 통해 19일 최초 발견 지점에서 150m가량 떨어진 곳에서 머리를 발견했다. 유족 측은 이 과정에서 경찰이 머리가 발견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숨기고 사건을 마무리하려 했다고 주장했다.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A씨 아버지는 “시신을 확인할 때 경찰이 머리 부분은 너무 흉측하니 보지 말라”했다며 “나중에 병원에서 사실을 알았을 때 하늘이 두 쪽으로 갈라지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경찰로부터 머리가 없다는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 머리를 찾아 달라는 요청에 짜증스럽게 응대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스스로 목숨을 끊은 어떤 행위를 보여주는 단서도 없다. 의문투성이인 사건인데 (경찰이) 이것을 그냥 종결하려고 했다”며 “자살로 보기에는 미심쩍은 부분이 많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과 관련해 경찰은 “시신을 수습한 후 머리가 없다는 사실을 파악해 A씨 남편에게 알렸고, 날씨가 좋아지면 수색을 계속 진행하겠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검사 지휘 없이 경찰이 변사 사건을 종결할 수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타살 의혹과 관련해선 “정확한 사건 경위는 수사 중이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