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 ‘일라이고’ 시범 운영
스타트업 '토르드라이브'와 자율주행 배송 ‘파일럿 테스트’ 전개
입력 : 2019-10-15 10:15:40 수정 : 2019-10-15 10:15:4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이마트가 이마트 여의도점 근거리에서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 '일라이고'를 시범 운영한다.
 
서울 이마트 용산점 입구 모습. 사진/이마트
 
이마트는 자율주행기술 전문 스타트업 ‘토르 드라이브’와 함께 ‘일라이고’의 파일럿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15일 전했다. 
 
이번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는 15일부터 2주간 이마트 여의도점에서 자율주행 차량 한 대로 시행한다. 고객들에게 접해보지 못한 미래 쇼핑 환경을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려는 취지에서 기획됐다.
 
배송 과정은 여의도점 매장에서 고객이 구매한 물품을 직접 집으로 가져갈 필요 없이 이마트가 자율주행 차량을 이용해 당일 배송해주는 방식이다. 상품 구매 고객이 매장 내 키오스크를 통해 자율주행 배송 서비스를 신청하면, 이마트가 자율주행 차량으로 고객 집 근처까지 배송 후 고객이 상품을 직접 픽업하거나 배송기사가 집 앞까지 배송해주는 두 가지 방식으로 운영한다.
 
특히 이마트와 토르드라이브는 이번 자율주행 배송 시범 서비스 진행을 위해 안전성 확보에 만전을 기했다. 자율주행 배송 차량에는 운행요원 1명과 배송 서비스를 담당할 운영요원 1명 총 2명이 탑승해 운행한다. 아파트 단지 내에서는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수동 모드로 운행요원이 직접 운전할 계획이다.
 
이마트 관계자는 “이번 테스트는 유통과 첨단 IT기술 접목에 앞장서고 있는 이마트가 미래 기술의 현실 적용 가능성 여부를 미리 진단해보는 파일럿 테스트”라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가 해당 서비스를 위해 협업한 ‘토르 드라이브’는 국내 최초의 도심 자율주행차량 ‘스누버’를 개발한 서울대 출신 연구진이 모여 만든 스타트업이다. 토르 드라이브는 지난해 미국 유통체인과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 배송 시범 서비스에 성공한 바 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