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검찰개혁법 우선 처리시 선거법 통과 안 될 것"
입력 : 2019-10-14 11:13:44 수정 : 2019-10-14 11:13:44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14일 더불어민주당의 오는 29일 검찰개혁 법안의 본회의 상정 추진에 대해 "검찰개혁은 순리에 따라 해야 하는 것"이라며 "검찰개혁 법안을 먼저 본회의에 상정한다면 결국 선거법과 공수처법 모두 통과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이 선거법과 검찰개혁 법안을 동시에 순차적으로 처리하기로 한 당초 합의를 깨고 이달 안에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부터 처리해야 한다고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한 마디로 자신들에게 불리하게 돌아가는 '조국 정국'에 물 타기를 하기 위해서 치졸한 꼼수를 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하루라도 빨리 공수처법을 통과시켜서 조국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중단시키고 싶은 생각이겠지만, 바로 그것 때문에 야당은 민주당의 꼼수에 동의할 수 없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말도 안 되는 주장은 자유한국당 뿐만 아니라, 민주당과 함께 패스트트랙 법안 지정을 추진했던 바른미래당과 정의당, 민주평화당도 반대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순리에 따르지 않고 문희상 국회의장을 압박해서 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먼저 본회의에 상정한다면 결국 선거법과 공수처법 모두 통과는 안 되고 국회만 난장판이 될 것"이라며 "민주당은 조국 비호를 위해 국회 파행을 불사하는 엉뚱한 꼼수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