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 논의했지만 '박근혜 탄핵' 공방만
김문수 "탄핵 잘잘못부터 따져야"…김무성 "또 다른 분열로 갈 것"
입력 : 2019-08-20 16:32:13 수정 : 2019-08-20 16:32:1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진영의 통합 논의를 위한 자리가 마련됐지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을 놓고 날 선 공방만 오갔다.
 
자유한국당은 20일 국회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보수통합'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 입장 정리와 보수통합의 선후 관계를 놓고 여전한 인식차를 드러냈다. 김문수 전 경기지사는 "탄핵을 잘했는지 여부를 따져야 한다.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해서 문재인 대통령이 등장한 것은 사실아닌가"라며 "그 자체로도 탄핵은 잘못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에 김무성 의원은 "탄핵 공방이 시작되면 통합이 아니라 또 다른 분열로 갈 것"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 중심으로 분열된 보수 우파를 통합하고 내년 총선에 우파 단일후보를 내야 할 것"이라며 "우파가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각 지역에서 통합 우파 후보를 뽑고 험지에 나가는 두 가지 방법을 실행에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에는 시민단체 '플랫폼 자유와 공화'에서도 보수통합 논의가 이어졌다.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위기의 대한민국과 보수의 성찰' 토론회에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해 같은 당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바른미래당 정병국 의원이 참석했다. 정의화 전 국회의장도 함께 자리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재인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 반문(반문재인)연대를 하고 작은 차이는 무시한 통합으로 가야한다"며 "안철수 전 대표부터 우리공화당까지 함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 등 참석자들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