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강릉' 동해선 전철화 2022년 완공…"2시간대 주파"
국토교통부, 기본·실시설계 착수…총 4875억원 투입
입력 : 2019-07-22 11:00:00 수정 : 2019-07-22 11: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부산에서 강릉으로 이어지는 동해선 전 구간에 전기철도가 들어선다.
 
국토교통부는 당초 비전철로 계획했던 일부 구간(포항~동해)에 대한 전철화 사업 추진을 위해 오는 24일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동해선 전철화 사업이란 디젤 기관차만 운행 가능한 기존 구간에 25kV 전기철도시스템을 도입해 운행하는 것으로 이동 속도는 시속 100㎞대 저속철도에서 200㎞ 수준으로 빨라진다. 사업이 완료되면 강릉에서 부산까지 2시간대 이동이 가능하다.
 
현재 동해선 구간은 일부구간(부산~포항, 동해~강릉)만 전철 운행이 가능하다. 사업시행자인 철도시설공단은 총사업비 4875억원을 투입해 오는 2022년 공사를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정부는 올해 초 '2019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으로 '동해선단선전철화' 사업을 선정한 바 있다.
 
포항~동해 구간이 개통되면 동력분산식 고속열차(EMU)가 부산(부전)~강릉을 1일 6회, 동대구~강릉을 1일 5회 운행할 예정이다. 장기적으로는 미래 남북철도 및 대륙철도 연계 기능도 기대해 볼 수 있다.
 
임종일 국토부 철도건설과장은 "해당 사업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 사업으로 추진되는 만큼 적기에 완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해선(포항~동해) 전철화 노선도. 사진/국토교통부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