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 노무현' 오늘 10주기 추도식…지금도 누리는 '업적' 재조명
부시 전 미 대통령 참석…직접그린 초상화 전달
입력 : 2019-05-23 00:01:00 수정 : 2019-05-23 00:01: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이 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된다. 
 
22일 노무현재단에 따르면 '새로운 노무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추도식에는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주요 정당 대표, 일반시민 등 각계인사 5000여명이 참석한다. 예년의 경우에 비춰볼 때 총 참석자 수는 최소 1만명을 넘을 것으로 보인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식 전 환담에서 직접 그린 노 전 대통령 초상화를 권양숙 여사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노무현의 영원한 친구'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문재인 대통령이 관련 메시지를 내놓을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임기동안 대통령님을 가슴에만 간직하겠다.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되어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말한 바 있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정치권과 학계 등을 중심으로 참여정부 업적도 재조명되는 모습이다.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과 이라크 파병 등은 당시 논란이 많았지만 결과적으로 한미동맹 증진에 큰 도움이 됐다는 평가다. 2007년 한국인 최초 유엔사무총장 배출, 2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는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지위를 높이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됐다.
 
그가 당시 취했던 적극적인 사회·복지정책은 노무현정부의 또 하나의 성과로 꼽힌다. 장기요양보험·기초노령연금제도 도입이 대표적인 예다. 이를 비롯해 당시 만들어진 많은 복지정책들은 지금도 많은 국민들이 누리고 있다. 
 
노 전 대통령은 정치개혁 관련해서도 많은 화두를 던졌다. 최근 국회 내에서 갑론을박 중인 선거제 개혁도 지난 2005년 7월 '대화와 타협의 정치문화 수립'을 목표로 제시한 내용이다. 여야 정쟁 속 협치 필요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노 전 대통령의 '대연정' 제안과 권력구조 개편을 위한 개헌은 아직도 풀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지난 18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 시민문화제에 참석한 시민들이 '새로운 노무현'이 적힌 손팻말을 흔들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