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고율관세 포함되나"…긴장하는 자동차업계
입력 : 2019-02-19 18:54:39 수정 : 2019-02-19 18:54:39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미국 정부의 수입 자동차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 여부를 두고 국내 자동차 업계가 촉각을 기울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9일 김용래 통상차관보 주재로 자동차 및 부품 업계와 함께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개최해 향후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미국 정부가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해 232조 조치를 부과할 경우 미국 수출에 미칠 영향을 점검하고 최종 조치 결정 전까지 미국 정부, 의회 등에 대한 전략 등을 논의했다. 
 
앞서 미국 상무부는 지난해 5월23일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른 수입 자동차 및 부품의 국가안보 영향 조사를 시작해 지난 17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보고서를 제출했다. 만약 한국이 고율관세 부과 대상이 될 경우 국내 자동차 산업은 위축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미국 시장 수출은 84만5319대로 전체 수출량 190만5899대의 33.7%를 차지한다.
 
1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미국 정부의 자동차 232조 보고서 관련 민관합동 대책회의가 개최됐다. 사진/뉴시스
 
25% 고율관세 부과 시 르노삼성의 미국 수출용 닛산 로그 위탁생산은 미국 현지 또는 다른 공장으로 배정될 가능성이 높다. 르노삼성의 부산공장 생산량 중 닛산 로그 물량은 절반에 육박한다. 한국지엠도 지난해 수출량 37만대 중 45%가 미국으로 수출되고 있어 역시 타격을 입게 된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고율 관세를 피하려면 국내 생산을 줄이고 미국 현지 생산을 늘려야 한다. 하지만 이 경우 노조와의 갈등이 불가피해진다. 현재 현대·기아차는 최저임금, 통상임금, 광주형 일자리 등으로 양측이 극심한 대립을 하고 있어 혼란이 예상된다. 또한 부품 업계 위기로 정부가 지난해 12월 지원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현대·기아차 물량이 감소한다면 어려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르노삼성, 한국지엠은 본사 물량 배정 및 구조조정 문제로 혼란스러운 상태"라면서 "미국 수출이 막힌다면 어려운 자동차 업계는 더욱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최남석 전북대 교수는 "우리나라가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긍정적인 예상이 좀 더 많지만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기조를 감안하면 안심하기에는 이르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미국의 25% 관세 부과 방안이 현실화될 경우 향후 5년간 308억달러(약 34조원)의 대미 수출 손실, 30만개의 일자리 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