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수익 다변화 절실한 광폭 행보
인터넷은행·자산운용사 인수 출사표…"체질 변화 필요하지만 수익성 악화 불가피"
입력 : 2019-02-20 00:00:00 수정 : 2019-02-20 00:00:00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키움증권이 인터넷전문은행 진출과 자산운용사 인수전에 잇따라 출사표를 던졌다. 바이오기업 투자도 검토하고 있다. 오랜 시간 개인 투자자 주식거래 플랫폼의 대명사로 자리매김하면서 위탁매매에 강점을 보여주고 있지만 현재의 수익 구조로는 성장에 한계가 있다는 점에서 빠른 변화를 위한 광폭 행보를 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19일 키움증권은 하나금융그룹, SK텔레콤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인터넷전문은행 진출에 도전한다고 밝혔다. 하루 앞서서는 하이자산운용 매각을 위한 예비입찰에 참여했다. 운용업으로의 영역 확대와 대체 투자 강화 목적이다. 운용자산이 11조원 규모인 하이자산운용을 인수해 키움자산운용과 합치면 운용자산 순위는 4~5위권으로 도약하게 된다.
 
신라젠 전환사채(CB) 투자도 검토 중이다. 신라젠은 펙사벡 적응증을 확대하기 위한 추가 파이프라인 연구로 자본 확충이 필요한 상황이다. 
 
 
키움증권의 이같은 행보는 수익원 다각화의 필요성 때문으로 풀이된다. A 증권사 관계자는 "키움증권은 개인투자자의 주식거래 창구라는 확고한 지위를 바탕으로 수익을 올렸는데 이런 구조로는 머지 않아 성장이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며 "다른 증권사보다 위탁매매 집중도가 높았던 만큼 빠른 변화의 필요성에 공격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키움증권의 순영업수익 중 위탁매매 수수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기준 40% 정도다. 이에 비해 업권 내 수익 다각화가 가장 잘 이뤄졌다는 평가를 받는 한국투자증권은 20% 초반 수준이다.
 
키움증권은 수익원 다변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으로 보이는데 문제는 수익성 하락이다. 장효선 삼성증권 연구원은 "단순 위탁매매 플랫폼에서 벗어나 다각화된 사업구조를 만들려고 시도하는 과정에서 자기자본이익률(ROE) 하락이 불가피하다"며 "특히 인터넷전문은행 진출이 성사되면 ROE 하락이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위탁매매 시장이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이미 자기자본투자(PI) 성과가 실적의 결정변수가 됐고 여기에 저축은행 등 자회사를 통한 위험노출, 투자를 위한 증자 등 외형 확장 등을 고려하면 ROE 유지가 쉽지 않다는 분석이다.
 
2015년 18.7%로 정점을 찍은 키움증권의 ROE는 지난해 10.7%까지 떨어졌다. 2014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키움증권은 지난해 4분기 순손실을 기록했는데 PI 운용손실 탓이다.
 
키움증권의 사업모델 변화는 주식투자자 관점에서도 매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으로 분석된다. 김고은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리테일 시장에서 이미 독보적 1위라 추가적인 성장을 위해서는 적극적인 투자회사로 체질을 바꾸는 게 적절한 전략이지만 저위험 사업비중이 높았던 과거처럼 높은 밸류에이션을 받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전보규

밝은 눈으로 바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게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