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e
김동연 "2기 경제팀, '한 팀'되서 경제현안 논의할 것"
2018-11-20 08:43:12 2018-11-20 08:43:12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일 "지금까지도 경제부처와 청와대 정책실 간에 긴밀한 협의를 해왔지만, 앞으로 더욱 '한 팀'이 되서 경제현안과 사안에 대해 생산적인 논의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 부총리는 2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 열고 "이날 회의는 김수현 정책실장이 부임한 뒤 처음으로 주요 경제부처 장관과 청와대 정책실장 등이 회동한 자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부총리는 "앞으로 후임 부총리 후보자가 청문회를 마치고 2기 경제팀이 출범하게 되면 정책팀과 경제부처가 더 긴밀하게 한팀으로 일하고, 추동력을 살릴 수 있는 기반을 만들어 일할 수 있는 터전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에 대해서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최근 경제활력이 크게 저하되는 우려가 있고 시장과 기업의 기를 살리고 규제개혁 등 혁신성장을 보다 본격적으로 추진해야 할 상황"이라며 "혁신기업은 경제성장과 고용의 창출능력인 동시에 버팀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부총리는 "그간 혁신성장은 메이커 스페이스, 혁신모험펀드 구축 등 혁신성장 생태계와 혁신이 일어나는 분위기, 시장 여건을 만드는데 주력해 왔다"며 "2기 경제팀에서 이런 여건을 바탕으로 실질적 성과를 내기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김 부총리는 "이해대립이 첨예한 분야의 규제혁신은 게임의 틀을 제로섬이 아닌 플러스섬으로 전환하는 상생방안 모색으로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거시경제 및 국내외 경제여건, 일자리 상황, 내년도 예산안 및 세법개정안 법정기한 내 처리문제, 내년도 경제정책 방향 준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등 현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