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분양가상한제’ 앞둔 건설사, 분양시장서 ‘정면돌파’
4분기 전국 14만8000가구 분양…전년비 29.6%↑
입력 : 2017-09-14 15:45:28 수정 : 2017-09-14 15:45:28
올해 10월말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건설사들이 4분기 역대급 분양물량을 쏟아낸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인한 분양 리스크를 정면돌파 하겠다는 전략이다. 13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4분기 전국에서 분양되는 물량은 총 14만8496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4분기 11만4573가구 대비 29.6% 증가한 수치다.
 
월별로 살펴보면 10월 4만2817가구, 11월 2만8470가구, 12월 2만7898가구가 분양 확정이다. 나머지 4만9311가구는 분양시기를 확정하지 못한 물량이다. 권역별 분양물량으로 보면 수도권은 6만9209가구로 가장 높았고, 광역시 3만7486가구, 지방 4만1801가구로 집계됐다.
 
눈에 띄는 건 올해 4분기 광역시 물량이 전년 동기 대비 2.8배 증가해 분양시장이 수도권에서 지방 대도시로 이동하고 있다는 점이다. 건설사들은 8.2부동산 대책과 후속 조치 등 강화된 규제에도 분양물량을 쏟아내고 있다. 이르면 오는 10월말 일부 지역의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 시행일 이후 입주자모집공고 승인을 신청한 일반분양주택, 시행일 이후 관리처분계획인가 신청한 정비사업 분양주택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게 된다. 4분기 분양시장은 강화된 규제 속에서 시작을 하게 되는 셈이다.
 
건설사들은 분양가상한제 적용에 바짝 긴장하는 눈치다. 과거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도입과 함께 금융규제에 나서면서 부동산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은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건설사 관계자는 “11월과 12월은 연말 비수기로 꼽히기 때문에 정부의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10월 중순 서둘러 분양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면서 “건설사들의 수익성 악화가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 경우 지방 등 비인기 지역을 중심으로 미분양 사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서울과 수도권 일부 지역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되면서 상대적으로 규제에서 자유로운 지방 도시로 분양흐름이 옮겨가고 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은 투자와 실수요 비중이 서울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아 분양 리스크가 높다는 게 중론이다.
 
오는 10월말 민간택지에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앞두고 건설사들이 올해 4분기 분양물량을 쏟아낸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정면돌파' 하겠다는 심산이다. 사진/뉴시스
 
한편, 올해 4분기 건설사들의 주요분양 단지를 살펴보면 삼성물산이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 5구역에 전용면적 59~114㎡, 총 997가구를 짓는 ‘래미안 DMC 루센티아’를 분양한다. 한화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뉴타운 1·3구역에 전용면적 29~84㎡ 185가구를 짓는 ‘영등포 뉴타운 꿈에그린’을 분양하고, 대림산업(000210)은 서울 송파구 거여마천뉴타운에서 ‘e편한세상 송파 센트럴파크 1199가구’, 현대건설(000720)은 영등포 신길뉴타운 9구역에서 ‘힐스테이트 신길(가칭)’ 1464가구를 공급한다.
 
경기 과천에서는 대우건설(047040)이 과천주공7·1단지를 재건축해 전용면적 59~119㎡ 총 1317가구를 짓는다. 성남시 고등지구에서는 제일건설이 제일풍경채 542가구, 고양시 식사동 식사2구역에는 GS건설(006360)이 854가구를 분양할 계획이다.
 
부산에서는 삼성물산(000830), 현대산업(012630)개발이 동래구 온천동 온천2구역에 전용면적 59~114㎡, 총 3853가구를 짓는 ‘온천2 래미안 아이파크(가칭)’를 분양한다. 이외에 해운대구 중동에 동원개발이 ‘해운대 중동 동원로얄듀크’ 456가구, GS건설이 수영구 광안동에 ‘광안 자이’ 971가구를 공급한다.
  
김영택 기자 ykim9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영택

  • 뉴스카페
  • email